홈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영화로 제작된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영화로 제작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대한민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사건이 영화로 제작된다. 주연 배우로는 임창정, 이경영, 정려원이 물망에 올랐다.


15일 오센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소재로 한 영화 '게이트'의 캐스팅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화 '게이트'의 메가폰을 잡은 신재호 감독은 배우 임창정, 이경영, 정려원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임창정 소속사 NH EMG 측은 "시나리오 제안을 받은 것이 사실"이라며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함께 주연 제안을 받은 배우 이경영과 정려원 역시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 '게이트'는 비선실세를 수사하던 엘리트 검사가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기억상실증에 걸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모티브로 삼고있지만, 해당 사건을 풍자하는 방식의 '코미디 영화'로 제작될 전망이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