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일본에 1-4로 아쉽게 패배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일본에 1-4로 아쉽게 패배
2018.02.14 18:56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1승 사냥에 실패했지만 역사적인 단일팀 첫 골을 수확했다.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1대4로 아쉽게 패배했다.


이날 경기에서 1피리어드 시작 4분이 채 되지 않아 두 골을 내줄 정도로 경기 초반 끌려다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경기 시작 1분 7초 만에 구보 하나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이후 전열이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랜디 희수 그리핀이 2분간 퇴장을 당했고, 그 사이 수적 열세에 몰려 두 번째 골을 내줬다.


그러나 2피리어드 9분 31초 만에 랜드 희수 그리핀의 만회 골이 터졌다.


그리핀은 박윤정의 패스를 받아 슛을 날렸고, 골키퍼 다리 사이로 퍽이 통과하면서 단일팀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후 단일팀은 일본을 거칠게 몰아부쳤지만 후속 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오히려 3피리어드에서 일본에 1골을 더 내줘 1-3, 경기 종료 1분 정도를 남겨두고 다시 1골을 더 내줘 1-4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스위스(0대8), 스웨덴(0대8)에 이어 일본에 석패한 단일팀은 조별리그를 3전 전패로 마쳤다.


이후 단일팀은 순위결정전을 치르게 된다.


"일본은 꼭 잡고 만다!"…오늘(14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한일전'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14일 오후 4시 40분부터 일본팀과의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친다.


상대 선수 발로 걷어찬 일본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 1경기 출전 정지일본 아이스하키팀의 유력한 공격수 우키타 루이 선수가 스웨덴 선수를 걷어차 1경기 출전 정지를 받았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