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선수들도 줄 서서 먹는다"···'공짜 라면' 제공하는 평창 '너구리 마을'
"올림픽 선수들도 줄 서서 먹는다"···'공짜 라면' 제공하는 평창 '너구리 마을'
2018.02.14 17:28

인사이트농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직관하기 위해 평창에 간다면 이곳에 주목해보자.


무료 라면 시식은 물론이고, 방문객들에게 귀여운 너구리 캐릭터 굿즈도 한가득 제공해주는 너구리 마을의 이야기다.


지난 5일부터 농심은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부근에 '너구리 마을'을 개장했다.


농심이 야심 차게 준비한 이 마을은 약 1000여 평 크기에 달하며 귀여운 너구리 캐릭터가 수놓아진 공원이 마련돼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농심


따뜻한 라면 팝스토어에서는 농심 너구리와 신라면블랙 사발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추위를 녹이는 손 난로와 어린이를 위한 너구리 풍선 등 귀여운 굿즈도 제공받을 수 있다.


오직 너구리 마을에서만 볼 수 있는 너구리 후드 담요, 인형, 목도리, 모자, 귀마개, 파우치, 필통도 구매할 수 있어 인기다.


라면을 먹거나 피겨스케이팅을 하는 대형 너구리 조형물이 곳곳에 마련돼 있어 '인생샷'을 건질 수 있는 것도 이곳의 특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농심


볼거리와 먹을거리가 한꺼번에 마련된 너구리 마을은 평창의 이색 여행지로 자리 잡으며 올림픽 관광객들과 선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농심이 마련한 평창의 너구리 마을은 오는 3월 18일까지 운영된다.


평창에 방문한다면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동화 같은 너구리 마을에 들러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한편 너구리 마을의 개·폐장 시간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며, 라면 팝스토어는 오는 25일까지 운영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농심


농심 '너구리' 라면 기존 면발보다 15% 더 굵어진다굵은 면발 라면의 원조 농심 너구리 라면 면발이 기존보다 무려 15%나 굵어진다.


한국 '신라면'에 푹 빠져 '폭풍 흡입'한 할리우드 스타 드류 베리모어드류 베리모어가 내한을 앞두고 신라면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줘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