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인터뷰 중 애써 마음 다잡는 게 보였다"…함께 눈물 흘린 안상미 해설위원
"최민정, 인터뷰 중 애써 마음 다잡는 게 보였다"…함께 눈물 흘린 안상미 해설위원
2018.02.13 22:54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안상미 MBC 쇼트트랙 해설위원이 최민정의 실격에 함께 눈물을 흘렸다.


13일 강원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성남시청) 선수가 실격 처리 됐다.


안 해설위원은 최민정 선수가 실격 판정을 받고 울먹이며 인터뷰하는 모습을 본 후 눈물을 흘렸다.


안 위원은 최민정 선수가 애써 마음을 다잡고 있는 게 보여서 저도···"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인사이트MBC


곁에서 이를 지켜보던 허일후 아나운서는 안 위원에게 "괜찮다"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안 위원은 "심판 판정이 억울하다. 최민정이 손을 잠깐 넣었다는 이유로 페널티를 준 것으로 보이는데, 그게 페널티 사유가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도 심판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이는) 무리한 판정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날 최민정 선수는 1번 레인에서 출발해 폰타나, 킴부탱에 이어 3위로 첫 코너를 돌아 최종 2위로 레이스를 마쳤으나 실격됐다.


인사이트MBC


최민정이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파고들며 킴부탱을 추월하는 장면이 '진로방해'라는 판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추월 중 결승선 앞에서 폰타나의 안쪽으로 살짝 부딪힌 순간 역시 문제였을 가능성이 있다.


최민정은 실격 판정 후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 결과를 받아들인다"면서도 울먹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최민정 실격 이유, "아웃코스로 킴부탱 제치는 과정서 손으로 진로방해"최민정 선수의 실격 이유가 바뀐 쇼트트랙 규칙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쇼트트랙 500m 실격 후 인터뷰서 눈물 끝까지 참으며 "괜찮다" 말한 최민정 (영상)최민정이 실격을 당한 후 인터뷰 중 울먹였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잘생긴 얼굴이 '장기'이자 '특기'라서 얼굴 관련 별명까지 생긴 아이돌 7인
입력 2018.12.16 11:38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아이돌 그룹에서 비주얼 담당 멤버들은 비현실적 미모로 팬들을 놀라게 한다.


자기주장 강한 비주얼로 인해 팬들은 물론 일반인들의 감탄까지 자아내는 아이돌 멤버들.


이들의 미모를 널리 알리고 싶은 팬들은 결국 이들에게 비주얼과 관련된 별명을 붙여줬다.


듣기만 해도 눈부신 외모가 눈앞에 보이는 것 같은 별명을 가진 아이돌에는 누가 있는지 알아보자.


1. 방탄소년단 뷔-CGV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


'세계미남 1위'에 이름을 올린 뷔의 미모는 팬들은 물론 일반인도 인정할 수밖에 없다.


그는 CG 같이 현실감 없다는 의미인 'CGV'라는 별명을 얻었다.


2. 레드벨벳 아이린-배프로디테



안 예쁜 멤버가 없을 정도로 엄청난 미모를 자랑하는 레드벨벳에서 아이린은 비주얼을 담당하고 있다.


청초한 얼굴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아이린은 마치 '미'(美)의 여신 아프로디테를 떠올리게 한다.


이에 팬들은 아이린의 본명 배주현의 '배'와 아프로디테의 '프로디테'를 결합해 '배프로디테'라는 별명을 만들었다.


3. 아스트로 차은우-얼굴 천재



2016년 가요계에는 아스트로가 데뷔하면서 대혁명이 일어났다.


그들의 사진과 영상을 본 이들이 바로 멤버 차은우를 보며 입을 다물지 못했기 때문이다.


작은 얼굴에 청량한 비주얼, 큰 키 등 모든 것을 갖춘 차은우를 본 사람들은 "'얼굴 천재'가 등장했다"라고 입 모아 감탄했다.


이제 '얼굴 천재'라는 말에는 자연스럽게 차은우가 떠오를 정도다.


4. 비투비 육성재-육잘또



비투비에서 뚜렷한 이목구비와 높은 콧대, 두툼한 입술로 시선을 사로잡는 막내 육성재.


육성재는 아름다운 미모는 물론 노래 실력까지 갖췄다. 


성격은 짓궂다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장난기가 넘치는 편이다.


그런 그에게 붙은 별명은 '육잘또'다.  이는 '육성재 잘생긴 또라X'라는 말의 준말이다.


5. 방탄소년단 진-월드 와이드 핸섬



방탄소년단에서 뷔와 함께 비주얼 쌍두마차인 진은 '월드 와이드 핸썸'이라는 별명을 가졌다.


순정만화 속 남자 주인공 같은 완벽한 외모를 자랑하는 그에게 제일 잘 어울리는 애칭이다.


심지어 자신의 별명을 너무 잘 알고 있는 진은 최근 '2018 MAMA'에서 '월드 와이드 아이콘상'을 수상하면서 "월드 와이드 핸섬이 월드 와이드 아이콘상을 받았네요"라며 재치 있는 수상 소감을 말하기도 했다.


6. 워너원 옹성우-옹비드



Mnet '프로듀스101'에서 옹성우를 본 사람들은 그의 조각 같은 미모에 홀리고 말았다.


그의 비주얼에 충격을 받은 팬들은 옹성우의 성과 다비드 조각상을 합쳐 '옹비드'라는 별명을 만들어줬다.


무표정일 땐 시크하고 웃을 땐 아이처럼 해맑은 옹성우에 매력에 한번 빠진 이들은 절대 헤어 나올 수 없다.


7. 트와이스 미나-미인아



트와이스에서 공주님 같은 우아한 분위기를 내뿜고 있는 미나의 별명은 '미인아'다.


'미인아'를 빨리 말하면 '미나'와 같은 발음이 나기 때문에 이러한 별칭이 생겼다.


해당 별명은 모태 미인인 미나에게 아주 적합해 보인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