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었어요"…오랜만에 만난 히딩크 품에 안긴 '쌀딩크' 박항서
"보고싶었어요"…오랜만에 만난 히딩크 품에 안긴 '쌀딩크' 박항서
2018.02.13 23:26

인사이트연합뉴스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준우승을 이끈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진출 신화의 주역들과 자리를 함께했다.


박항서 감독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을 방문했고, 이곳을 찾은 거스 히딩크 전 한국 대표팀 감독과 반갑게 인사했다.


올해 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축구 사상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지휘해 베트남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는 등 '베트남의 히딩크'라는 별명을 얻은 박 감독이 '진짜 히딩크'를 만난 것이다.


둘의 재회는 2014년 7월 K리그 올스타전 이후 3년 7개월여 만이다.


박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대표팀의 수석코치로 히딩크 전 감독을 보좌해 한국이 안방에서 4강 진출 쾌거를 이루는 데 힘을 보탰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히딩크 감독은 이날 협회 방문에 앞서 광명시와 시각장애인을 위한 축구장 건립 협약식에 참석했다. 축구회관에 도착한 히딩크 감독은 박 감독과 포옹하며 재회의 기쁨을 만끽했다.


또 박 감독이 베트남 대표팀 사령탑으로 거둔 성과에 대해서도 축하의 말을 전했다.


박 감독과 히딩크 감독은 한일 월드컵 때 대표팀의 주장으로 활동했던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의 사무실로 이동해 1시간 정도 환담했다.


홍명보 전무는 선수와 감독을 거쳐 지난해 축구협회의 임원진 개편 때 협회 살림살이를 총괄하는 전무이사에 선임되면서 행정가로 변신했다.


홍 전무는 한일 월드컵 때 사제 인연을 맺은 히딩크 감독, 박항서 감독과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히딩크 감독은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 사퇴 후 축구협회가 새 국가대표팀 사령탑을 영입하는 과정에서 대표팀 감독을 맡고 싶다는 의향을 전달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지난해 11월 때아닌 '히딩크 옹위설'에 휘말렸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국정감사를 통해 이 내용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고, 히딩크 감독 측의 요청을 묵살했다고 잘못 알려진 김호곤 전 기술위원장 겸 협회 부회장이 사퇴하기도 했다.


히딩크 감독의 협회 방문은 그 사건 이후 처음이며, 홍명보 전무가 축구협회 임원으로 취임한 뒤 첫 만남이다.


홍 전무는 "한일 월드컵 때 대표팀 통역으로 활동했던 전한진 사무총장이 협회 임원을 맡은 것에 대해 히딩크 감독님이 기뻐하면서 열심히 하라고 격려했다"면서 "아울러 한국 대표팀이 러시아월드컵에서 기대하는 목표를 달성하라는 덕담도 건넸다"고 말했다.


'쌀딩크' 박항서 감독 귀국…"과분한 사랑에 책임감 느낀다"AFC U-23 대회에서 베트남 대표팀의 준우승을 이끈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귀국했다.


베트남 고교 논술 주제로도 나온 박항서 명언…"왜 고개 숙이나"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이끈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선수들 격려 발언이 한 베트남 고등학교의 논술시험 주제로 등장에 눈길을 끌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언 주택청약 당첨된 아파트 2년 만에 '7억→14억' 됐다
입력 2018.12.18 09:59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예능, 광고, 드라마 등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보이며 대세 배우로 거듭난 이시언이 부동산 대박까지 터뜨렸다.


18일 일간스포츠는 이시언이 청약 당첨된 아파트가 2년 만에 2배가 올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6월 당시 공급면적 112㎡(33.88평형)를 기준으로 분양가가 약 7억원이었던 해당 아파트는 현재 매매가 14억원 정도에 거래되고 있다.


아파트 층이나 단지 등에 따라 거래 금액이 다르겠지만 2년 전에 비해 대략 7억원의 프리미엄이 붙은 것이다.



앞서 2016년 9월 이시언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자신이 이사할 곳이라며 공사 현장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이시언은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청약저축을 9년 동안 3만원씩 넣었다. 1순위가 됐을 때 뭣 모르고 했는데 청약에 당첨됐다"고 밝혔다.


그로부터 2년 뒤인 지난 10월 이시언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공사 중인 아파트 현장을 또다시 공개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무지개 멤버들은 2년 만에 거의 완공된 신축 아파트의 모습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시언은 "오는 12월 중순에 입주한다"고 감격해하며 말했다.


"집들이 제대로 해야 한다"는 박나래의 말에 "그런데 사실 굉장히 불안하다. 집다운 집에 안 살아보지 않나. 내 집인가 그 생각도 했다"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