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런타인 데이인 내일(14일) 포근한 날씨…미세먼지는 '나쁨'
밸런타인 데이인 내일(14일) 포근한 날씨…미세먼지는 '나쁨'
2018.02.13 22:08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밸런타인 데이인 내일(14일)은 대부분의 지역은 추위가 크게 풀려 비교적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다만 서울·경기와 강원산지 등 일부지역은 눈 또는 비가 오겠다.


기상청은 내일 중부지방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벗어나겠고, 남부지방은 남해상을 지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고 전했다.


중부지방은 흐린 후 오후에 차차 맑아지겠고 서울·경기와 강원도, 충북북부, 경북북부 내륙은 오전에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예상 적설량은 강원산지 2~7cm, 서울·경기와 충북, 경북북부 내륙에는 1~3cm 눈이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산지가 5mm 내외이며 나머지 곳들은 5mm미만을 기록하겠다.


기온은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기온분포를 보이겠으나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큰 곳들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주요 지역 아침 예상기온은 △서울·경기 1도 △경남 4도 △경북 -2도 △전남 0도 △전북 1도 △충남 0도 △충북 -1도 △강원영서 -4도 △강원영동 1도 △제주 5도 등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낮부터는 대부분 지역이 영상권을 회복하며 봄기운이 느껴지겠다. 이날 한낮 최고기온은 △서울·경기 8도 △경남 14도 △경북 14도 △전남 13도 △전북 11도 △충남 11도 △충북 10도 △강원영서 8도 △강원영동 11도 △제주 15도 등을 기록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대부분의 권역이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수도권·강원영서·충청권·전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그 밖의 권역에서도 오후부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어 마스크 등을 준비하는 게 좋겠다.


"밸런타인데이인 이번주 수요일(14일)에 '강동원 영화관' 생긴다"배우 강동원 데뷔 15주년을 기념해 밸런타인데이인 이번주 수요일 멀티플렉스 CGV에 '강동원관'이 생긴다.


'밸런타인데이'에 남친에게 선물하면 좋을 향수 7개향수는 개인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기 때문에 상대방의 성격과 스타일을 잘 고려한 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쌀딩크가 해냈다"…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 차지한 베트남
입력 2018.12.16 07:13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다시 한번 엄청난 위업을 달성했다.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상 첫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첫 4강 진출에 이어 이번에는 10년 만에 스즈키컵을 품에 안았다.


지난 15일(한국 시간)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1-0 승리를 거뒀다.


앞선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던 베트남은 1, 2차전 합계 3-2로 말레이시아를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박 감독은 단단한 수비를 바탕으로 한 측면 위주의 빠른 역습 전략으로 말레이시아 수비진을 흔들었다. 1차전 경기 결과가 베트남에 유리했던 만큼 무리한 공격 전개는 시도하지 않았다.


이러한 전략은 전반 6분 만에 효과를 봤다. 왼쪽 측면 돌파 후 올라온 크로스를 응우옌아인득이 왼발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골 망을 흔든 것이다.


수세에 몰린 말레이시아는 라인을 끌어올리며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베트남 선수단의 압박과 육탄 방어에 번번이 고개를 숙였다.


말레이시아는 후반 5분 가장 좋은 찬스를 놓쳤다. 코너킥 상황에서 말레이시아의 헤더 슈팅을 베트남 골키퍼 당반럼이 동물적인 반사 신경으로 쳐냈다.



베트남이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반면, 말레이시아 선수들은 후반 중반 이후 급격한 체력과 집중력 저하를 보이며 무너졌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 역사에 또 한 번의 영웅 서사를 쓰게 됐다.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릴 정도로 인기가 높은 스즈키컵에서 베트남의 우승은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2008년 이후에는 그동안 태국이 5회, 싱가포르가 4회 우승을 가져간 바 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