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바가지 머리' 지적하며 외모 디스(?) 하는 '골든슬럼버' 윤계상 (영상)
강동원 '바가지 머리' 지적하며 외모 디스(?) 하는 '골든슬럼버' 윤계상 (영상)
2018.02.12 18:56

인사이트영화 '골든슬럼버' 스틸컷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윤계상이 강동원의 '바가지 머리'를 지적하며 외모를 디스 했다.


12일 CJ CGV는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오는 14일 개봉하는 영화 '골든슬럼버' 속 일부 장면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말끔한 정장 차림의 신무열(윤계상 분)이 신호에 걸려 멈춰 있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어 횡단보도 앞에 택배기사 김건우(강동원 분)가 차를 멈추며 큰 소리로 무열의 이름을 외친다.


인사이트영화 '골든슬럼버' 스틸컷


오랜만에 만난 무열에게 건우는 "이렇게 찾아오는 친구는 셋 중 하나더라. 정치하자, 기부해라, 보험 들자"라고 말을 건넨다.


멋쩍은 웃음을 지은 무열은 진지한 표정으로 "그래서 말인데"라고 말하며 건우를 바라본다.


심각한 얘기를 꺼낼 것 같던 무열은 "머리는 원래 그런 거야?"라며 건우의 바가지 머리를 디스(?) 한다.


이에 건우는 황당하다는 미소를 지으며 "몰라, 망했어"라고 대답해 무열의 웃음을 자아낸다.


인사이트영화 '골든슬럼버' 스틸컷


보는 이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하는 두 배우의 비주얼은 오는 14일 영화 '골든슬럼버'를 통해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화 '골든슬럼버'는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건우의 도주극을 그렸다.


귀여운 바가지 머리로 등장한 건우가 오랜만에 친구 무열과 만나는 장면을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골든슬럼버' 스틸컷



'택배기사'로 변신한 강동원 주연 영화 '골든슬럼버' 새 스틸컷 15장영화 '1987'에서 이한열 열사 역으로 열연을 펼친 강동원이 이번에는 대통령 후보를 암살한 택배기사로 변신했다.


'대통령 암살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강동원 '골든슬럼버' 이번주 수요일 개봉민족 대명절 설을 앞두고 영화 '골든슬럼버'가 이번주 수요일인 오는 14일에 개봉한다.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