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1500원·짬뽕 2500원···너무 저렴해 손님이 걱정하는 중국집
짜장면 1500원·짬뽕 2500원···너무 저렴해 손님이 걱정하는 중국집
2018.02.09 19:24

인사이트KBS '2TV 저녁 생생정보'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가격이 너무 저렴해 손님이 오히려 주인 걱정을 하게 만든다는 대전의 한 중국집이 화제다.


대전 서구 도마동에 위치한 '매일반점'에서는 짜장면 1,500원, 짬뽕 2,500원, 탕수육 4천원이라는 믿기지 않는 가격에 음식을 판매하고 있다.


짜장면과 짬뽕을 함께 시키면 4천원, 거기에 탕수육까지 시켜도 8천원 밖에 되지 않는다.


덕분에 이 곳에 방문한 손님들은 짜장면과 짬뽕 사이에서 고민할 필요 없이 두 가지 음식을 모두 시키곤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일반 중국집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가격이지만 양이나 질도 절대 떨어지지 않는다.


짜장면에는 고기와 채소가 듬뿍 들어가 있고 짬뽕에는 바지락이 수북이 쌓여 나온다.


가격이 워낙 저렴하다 보니 종종 좋지 않은 재료를 쓰는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기도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저녁 생생정보'


하지만 이곳에서 판매하는 짜장면과 탕수육에는 국내산 등심이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록 짬뽕에는 중국산 바지락이 들어가지만 정성껏 해감을 하고 그릇이 넘치도록 제공해 손님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겨울에는 바지락 대신 홍합을 이용한다.


그럼에도 20년 가까이 저렴한 가격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은 배달을 하지 않아도 하루에 2~300명의 손님이 찾아와 박리다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가족 소유의 건물에서 장사를 해 월세를 따로 내지 않아도 된다는 점도 한 몫했다.


인사이트KBS '2TV 저녁 생생정보'


인사이트매일반점 블로그


"아무리 그래도 너무 싼 게 아니냐. 500원 정도 올려도 되지 않나"라는 질문에 주인은 "그것도 어려운 서민들한텐 힘들다"고 답했다.


손님들의 가벼운 지갑 사정을 먼저 생각하느라 가격을 올리지 않고 있는 것이다.


덕분에 돈이 없는 학생들도 이 곳에서는 음식을 두 그릇, 세 그릇씩 시켜서 먹을 수 있다.


한편 부부는 현재 일주일에 한 번씩 점심시간마다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무료 급식을 제공하는 등 어려운 이웃들까지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툼한 돈가스와 대접 한가득 떡볶이 담겨 나오는 '가성비甲' 인천 분식집양푼 한가득 담긴 떡볶이와 두툼한 돈가스가 유명한 인천의 한 분식집이 눈길을 끈다.


'만원'에 자장면+볶음밥+탕수육+칠리새우까지 주는 중국집'만원 한 장'으로 자장면(짬뽕), 볶음밥, 탕수육, 칠리새우까지 몽땅 배불리 먹을 수 있는 중국집이 화제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