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도 치명적인 '암' 유발할 수 있다" (연구)
"전자담배도 치명적인 '암' 유발할 수 있다" (연구)
2018.01.31 16:4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롭겠지". 사람들은 흔히 일반 담배의 '안전한' 대용품으로 전자담배를 찾는다.


담배를 말리거나 태울 때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자담배도 일반 담배처럼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온라인판에 실린 미국 뉴욕대 의대 탕문셩 교수진의 담배와 암 유발의 관계에 대한 연구결과를 전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자담배 속의 니코틴이 DNA를 손상시켜 여러 암을 유발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진은 먼저 전자담배와 같은 온도에서 니코틴이 함유된 증기에 쥐들을 노출시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리고 쥐의 심장, 폐, 방광의 DNA가 손상된 것과 DNA를 복구할 수 있는 단백질들도 수치가 현저히 낮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연구진은 사람의 폐와 방광에서 떼어내 배양한 세포를 니코틴 함유 증기에 노출시켰다.


그 결과 니코틴과 니코틴의 생체 내 대사과정에서 생긴 대표적 발암 물질 중 하나인 니트로스아미 케톤체 등의 물질이 세포의 돌연변이 취약성을 늘리고 종양 발생 변화를 일으키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탕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언급하며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더 안전한지에 대해서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탕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니코틴과 전자담배 증기에 장시간 노출된 쥐들에게 실제 암과 심장질환이 나타나는지 확인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매일 옆에서 담배 피우던 남편 때문에 '후두암' 걸린 아내흡연자 남편 때문에 '간접흡연'에 노출됐던 여성은 후두암에 걸려 목에 구멍을 뚫어야만 했다.


담배 연기만 맡아도 '시력' 잃을 수 있다 (연구)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실명을 유발할 수 있는 망막질환인 황반변성 질환에 걸릴 확률이 50%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