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간 기른 '머리카락' 잘라 아픈 백혈병 친구에게 기부한 초등학생
2년간 기른 '머리카락' 잘라 아픈 백혈병 친구에게 기부한 초등학생
2018.01.26 12:52

인사이트도담초등학교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2년간 기른 소중한 머리카락을 아픈 친구에게 기부한 초등학교 3학년 꼬마의 사연이 주위를 훈훈하게 한다.


25일 세종 도담초등학교에 따르면 최근 3학년 카랑반에 재학 중인 박하음(9) 양은 2년 동안 정성껏 기른 자신의 머리카락을 잘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증했다.


박하음 양이 처음 모발 기부를 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2년 전이다.


그는 우연히 한 연예인이 모발 기부를 했다는 소식을 듣고 머리카락 없이 생활하는 소아암 환아들을 도와야겠다고 생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박하음 양은 머리카락이 25cm 이상 자랄 때까지 다른 친구들처럼 파마나 염색을 할 수 없었지만, 아픈 친구들을 위해 꾹 참아냈다.


그리고 아픈 친구들을 위해 꼭 머리카락을 기부하겠다는 일념으로 머리를 가지런히 땋고 다녔다.


결국 머리 기르기에 성공한 박하음 양은 정성껏 기른 머리카락 70여㎝ 중 40여㎝를 잘라 최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보낼 수 있었다.


박하음 양은 "머리가 길어서 불편하다는 생각보다는 좋을 일에 쓰일 것이라고 생각하니 뿌듯하다"고 어른스럽게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도담초등학교


한편, 박하음 양이 기부한 모발은 백혈병·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한 가발 제작에 쓰일 예정이다.


이 사연은 박양의 방학 일기장을 검사하던 담임선생님이 이를 발견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모발 기부'를 위해 10년간 미용실 안간 20대 여성한창 꾸미기를 좋아할 나이에 파마나 염색 한번 하지 않고 모발을 기부해온 20대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얼굴도 모르는 '백혈병 친구들' 위해 '머리카락' 잘라 기부한 여중생들아픈 친구들을 위해 머리카락을 잘라 기부한 마음이 예쁜 친구들이 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