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티볼리, 세계 최고 권위 오프로드 대회 '다카르랠리' 완주
쌍용 티볼리, 세계 최고 권위 오프로드 대회 '다카르랠리' 완주
2018.01.23 19:19

인사이트쌍용자동차 제공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쌍용차가 자사 차인 티볼리로 지옥의 레이스로 불리는 다카르 랠리를 완주했다.


23일 쌍용차는 페루에서 개최된 2018 다카르 랠리에서 티볼리가 성공적인 완주를 마쳤다고 밝혔다.


다카르 랠리는 오프로드 자동차 경주대회 중에서도 험난한 코스와 부상자 속출을 자랑해 '지옥의 레이스'라고 불리는 세계 최고 권위의 경주대회다.


지난 6일 페루 리마에서 열린 2018 다카르 랠리는 지난 20일 아르헨티나 코르도바에서 막을 내렸다.


9000km에 이르는 14개 코스에 참여한 92개 팀 중에서 완주에 성공한 팀은 43팀에 그쳤다.


쌍용차는 T1-3 카테고리에서 4위, 자동차 부문 종합 순위에서 32위에 진입하며 다카르 랠리 완주에 성공했다.


생애 첫 다카르 랠리에 입성한 쌍용차팀의 오스카 푸에르테스 선수는 자동차 부문 최고의 루키(신규 출전자) 2위에 오르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20명의 신규 출전자 중에서 다카르 랠리 완주에 성공한 선수는 푸에르테스를 포함해 2명뿐이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 1994년 코란도 훼미리로 다카르 랠리에 첫 출전해 한국 자동차 브랜드 사상 최초 완주 및 종합 8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이후 무쏘 등으로 출전해 3년 연속 종합 10위 내 입성 기록을 세우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