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금 부족하다는 두 아이 아빠에게 '속는 셈치고' 돈 빌려준 남성이 받은 문자
전세금 부족하다는 두 아이 아빠에게 '속는 셈치고' 돈 빌려준 남성이 받은 문자
2018.01.20 17:05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2TV '황금빛 내인생'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딱 전세금 80만원이 부족해 아파트 입주가 어려워진 가장에게 아무런 조건 없이 돈을 빌려준 남성이 있어 훈훈함을 전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직까진 믿을 만한 세상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해당 글을 게시한 누리꾼 A씨는 1월 초 아내가 집을 나가고 아이 둘과 어렵게 살고 있다는 한 가장(이하 B씨)의 사연을 접했다.


자신도 아이를 키우는 아버지로서 B씨 이야기에 안타까움을 느낀 A씨는 "아이들 데리고 맛있는 식사라도 하시라"며 작게나마 금전적인 도움을 줬다.


B씨는 그런 A씨에게 거듭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고, 한파가 몰아친 날에는 감기 조심하라며 안부 인사를 전해오기도 했다.


인사이트A씨와 B씨가 주고 받은 문자 /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던 어느 날 B씨가 A씨에게 다급히 도움을 요청했다. 임대 아파트를 계약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는데 돈을 빌려줄 수 있겠냐는 문자였다. 


하지만 다시 1시간 후 B씨에게서 "죄송하다. 둘째 낮잠 재우며 생각해봤는데 제가 지금 뭘 했는지 모르겠다. 못 본 걸로 해주시면 감사하겠다. 쥐구멍이라도 있으면 숨고 싶다. 정말 죄송하다"는 문자가 날라왔다.


마음이 급해 A씨에게 돈을 빌려달라고 부탁하고서도 사람 도리에 맞지 않는 것 같아 미안하다고 다시 문자를 보낸 B씨였다.


인사이트A씨와 B씨가 주고받은 문자 / 온라인 커뮤니티 


마음이 찝찝했던 A씨는 이날 저녁 일이 잘 해결됐나 걱정돼 B씨에게 연락을 취했다. B씨는 80만원 정도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기에 처음엔 의심도 했다. 하지만 A씨는 모른 척하는 것이 더 마음이 불편해 금요일까지 갚아 달라며 B씨에게 돈을 빌려줬다.


며칠 후 B씨에게서 사진 몇 장이 왔다. 임대주택 전세 계약서였다. B씨가 "(A씨) 덕분에 계약하고 전입신고까지 했다"며 인증샷을 찍어 보낸 것이다.


그리고 약속한 대로 금요일이 되자 B씨는 A씨 계좌로 80만원을 넣었다.


인사이트A씨와 B씨가 주고받은 문자 /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이왕 도울 거 일찍 연락드릴 걸 하는 후회를 했다. 기분이 좋았다. 모든 일이 잘 해결된 것도 좋았고, 약속을 지켜 준 것도 좋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글을 써서 혹시 (B씨가) 기분 안 좋진 않을까, 괜히 상처가 되진 않을까 걱정에 망설였지만 이런 일이 있었다고 알리고 싶어 글을 썼다"며 마지막까지도 B씨를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처음 보는 사람에게 선뜻 돈을 빌려준 A씨와 그런 A씨에게 거듭 감사함을 전하며 약속을 지킨 B씨의 모습은 점점 각박해지는 우리 사회에 따뜻한 희망을 선사하고 있다.


"아들 생각나"···식당서 군인들 먹은 것 몰래 계산해주고 간 아주머니군인들을 본 아주머니는 군대에 있는 아들을 떠올리며 대신 계산을 하고 떠났다.


월급 180만원 받는 엄마와 '월세' 사는 고3 여학생이 누리꾼을 울렸다고등학교 3학년에 올라가는 10대 소녀가 자신의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힘들다는 글을 올리자 가슴 뭉클한 응원 댓글이 달려 훈훈함을 전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