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찢길 듯 추운 날씨에 '반바지'만 입고 얼음장 같은 '바다' 들어간 해군
살 찢길 듯 추운 날씨에 '반바지'만 입고 얼음장 같은 '바다' 들어간 해군
2018.01.18 17:30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강추위 속에서 해군 대원들이 반바지만 입고 바다에 들어갔다.


지난 17일 대한민국 해군은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해군 해난구조대(SSU) 대원들의 훈련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 3함대 해난구조대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남쪽 바다에서의 완벽한 구조작전을 위해 내한 훈련에 돌입했다.


최근 영상권 기온을 회복했지만, 바다의 수온은 4~5도를 기록할 정도로 여전히 차갑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하지만 대원들은 추위 따위 느끼지 못한다는 듯 반바지 차림으로 환호하고 있다.


일반인이라면 3분도 못 버틸 저수온이지만 대원들은 '춥지 않다'라는 외침으로 동장군을 이겨냈다.


하지만 대원들이 수면 위로 올라오자 살결이 금세 붉은빛이 돼 보는 이들의 감탄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자아냈다.


바다 위에서 나라를 지키고 있는 든든한 우리 해군들의 내한 훈련을 사진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해난구조대는 해난구조 전문 특수부대로, 해난구조와 항로를 개척하는 임무 등을 수행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ilovenavy'


'폭설' 내려도 '핫팬츠'만 입고 훈련하는 해군 장병들 영상대한민국 해군들의 조국 수호 의지는 살이 에는 듯한 추위도 막을 수 없었다.


비오는 날에도 혹독한 체력단련 실시하는 해군들 (사진)장대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해난구조대가 되기 위한 교육생들이 훈련에 나섰다.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