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식 잃고 쓰러진 여성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울산 화봉고 학생들
의식 잃고 쓰러진 여성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울산 화봉고 학생들
2018.01.18 12:52

인사이트울산매일신문사UTV 제공 / YTN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울산의 한 미용실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손님을 침착하게 살려낸 고등학생들이 화제다.


지난 11일 오후 3시 20분께 울산 북구의 한 동네 미용실에서 20대 여성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려졌다.


미용실에 있던 점원이 "도와달라"며 뛰쳐나오자 이를 목격한 고등학생 최지원(17)군과 문동현(17)군은 곧바로 미용실로 뛰어들어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울산매일신문사UTV 제공 / YTN


목숨이 위험한 상황임을 판단한 최지원군은 쓰러진 여성에게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문동현군도 여성의 기도를 확보하는 데 돕고 몸이 굳지 않도록 침착하게 마사지했다.


이들이 약 5분간 심폐소생술을 이어가자 쓰러진 여성은 기적처럼 의식을 되찾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울산매일신문사UTV 제공 / YTN


119가 도착한 뒤에도 학생들은 현장에서 이송을 도우며 끝까지 여성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위기일발의 순간 빛나는 기지로 생명을 구한 두 학생은 울산 화봉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학교에서 배운 심폐소생술을 잘 숙지하고 있어 쓰러진 여성을 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추운 날씨 속 다리가 아파 길에 쓰러진 할머니 부축하는 청년들최악의 한파가 한반도를 휩쓸고 간 가운데 다리가 아파 길에 주저앉은 할머니를 부축해 준 두 남성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추운 겨울 '붕어빵' 팔아 벌은 수익금 일부를 후배들 장학금으로 내놓은 대학생부산 동아대학교 학생들이 붕어빵 장사로 벌어들인 수익금을 후배들을 위해 기부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