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가던 여고생이 '엑소' 좋아한다니까 바로 '영상통화' 시켜주는 헨리
지나가던 여고생이 '엑소' 좋아한다니까 바로 '영상통화' 시켜주는 헨리
2018.01.12 18:57

인사이트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가수 헨리가 엑소 팬 여고생에게 영원히 잊지 못할 선물을 선사했다.


12일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제작진은 오는 13일에 방송될 예고편 사진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분에서 헨리는 목포 버스에서 만난 승객을 배웅하다가 엑소의 열혈 팬이라는 여고생을 만나게 된다.


헨리는 그 자리에서 바로 엑소 멤버들에게 전화를 걸고 여고생에게 "나에게 잘해줘야 돼~"라며 귀여운 허세를 부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제작진에 따르면 헨리는 먼저 엑소 멤버 찬열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어 헨리는 벅찬 감동에 휩싸여 어쩔 줄 모르는 여고생을 위해 엑소 리더 수호에게 한번 더 영상 통화를 시도했다.


평소에 좋아했던 엑소와 직접 통화를 하게 된 여학생은 감격을 감추지 못하며 연신 고개를 숙이며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신만이 할 수 있는 특별한 선물로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물한 천사 같은 헨리의 모습은 오는 13일 오후 11시 20분에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가위바위보 해서 이기면 만두 사줄게!"···팬에게 먼저 들이대는 '친화력甲' 헨리'자유로운 영혼' 헨리가 엄청난 친화력을 발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헨리가 '음악천재'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즉흥 콜라보' 무대 영상가수 헨리가 즉흥으로 이뤄진 무대에서 음악천재다운 모습을 선보여 화제를 끌고 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신곡 '180도'로 음원 차트 1위 하고 '차트 조작설'에 휘말린 벤
입력 2018.12.10 17:00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듣는 이들의 귓가를 사로잡고 있는 가수 '벤'.


그는 지난 7일 이별한 이들의 마음을 달래주는 신곡 '180도'를 발매했다.


현재 해당 곡은 각종 음원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벤의 음원 '차트 조작설'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벤의 '차트 조작설'을 의심하는 이들은 심야 시간에 급격히 증가한 이용자 수를 미뤄봤을 때 차트를 조작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말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벤과 치열한 접전을 벌였던 송민호 '아낙네'와 제니 'SOLO'의 심야 시간대 실시간 차트를 가져와 비교하기에 이르렀다.


발매 직후부터 꾸준한 인기를 얻었던 '아낙네'와 'SOLO'는 새벽에 이용자 수가 급격히 감소한 반면, '180도'는 오후 10시 이후 급증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뿐만이 아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아침 시간대 차트에서도 의문점이 발견됐다.


일반적으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는 곡들의 경우에도 아침이 되면 2위와 근소한 차이를 보이기 마련인데, '180도'는 해당 시간대에도 월등한 차이로 1위에 등극했다는 것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래프 보니까 평범하지는 않네", "억측인 것 같다. 벤이 그동안 열심히 활동하면서 인지도를 꾸준히 쌓아온 결과다" 등 첨예한 견해차를 보이고 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