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측 "다스 수사는 인권침해"…다스 검사들 '탄핵' 검토했었다
MB 측 "다스 수사는 인권침해"…다스 검사들 '탄핵' 검토했었다
2018.01.11 20:03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수완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 참모들이 다스(DAS) 검찰 수사팀을 탄핵하는 방안까지 검토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9일 채널A 뉴스는 입수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법률팀 보고서를 확인한 결과 법률적으로는 청와대 고위급 출신 변호사 선임을, 정치적으로는 현재 수사 중인 검사들에 대한 탄핵이 검토됐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현재 다스의 투자금 140억원을 회수하려고 직권을 남용한 혐의와 120억원 비자금 횡령 의혹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와 관련 보고서에는 10년 전 검찰과 특검이 무혐의 결론을 내린 사안을 재수사하는 것은 정치 보복으로 인권침해라는 내용이 담겼다고 채널A 뉴스는 설명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적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채널A 뉴스는 또 보고서에 검찰의 재수사가 검사의 인권옹호 의무를 위반한 직권남용에 해당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검사를 탄핵하기 위해서는 국회에서 탄핵소추안이 발의돼야 하기 때문에 친이계 의원들의 협조를 염두에 둔 전략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고 채널A 뉴스는 밝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제 검사 탄핵이라는 초강력 대응에 나설지 여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이명박, 골프장·항공권 전부 '다스' 법인카드로 결제했다"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본사가 있는 경주에 방문할 때마다 골프장, 항공권 비용을 모두 '다스 법인카드'로 결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수완 기자 suewan@insight.co.kr

"마블 최초 빌런 히어로 '베놈2'에 숙적 스파이더맨 나온다"
입력 2018.12.13 12:40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영화 '베놈' 속편 제작이 확실시된 가운데 스파이더맨이 등장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와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 등 여러 외신은 영화 '베놈' 공동 각본가 제프 핑크너(Jeff Pinkner)의 말을 인용해 베놈 속편 제작이 확정됐다고 보도했다.


최근 제프 핑크너는 영화 전문 매체 '디스커싱 필름(Discussing Film)'과의 인터뷰에서 "(베놈 속편) 제작이 확실하다는 것 외에 아무 말도 할 수 없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어떤 웹슬링거(web-slinger)의 등장 가능성을 시사했다. 웹슬링거는 '거미줄 사용자'라는 뜻으로 스파이더맨을 의미한다.



그러면서 그는 "베놈 속편에서 스파이더맨이 중요한 역할을 맡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스파이더맨 역으로 할리우드 배우 톰 홀랜드가 내정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톰 홀랜드가 출연하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내년 7월 개봉 예정인 점을 고려해도, 그 전에 그가 베놈에 출연할 수 있을지 확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편 지난 10월 개봉했던 영화 '베놈'은 전 세계에서 8억 5천만 달러(한화 기준 약 9,543억 원) 이상의 수익을 거두며 속편 제작 가능성에 불을 지폈다.



영화 '베놈'은 기자인 에디 브록이 외계 생물체 심비오트의 숙주가 된 뒤 마블 최초 빌런 히어로 베놈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렸다.


애초 베놈과 에디 브록은 '스파이더맨3'에서 스파이더맨에게 대항하는 악당으로 다뤄진 바 있다.


베놈 속편에는 마블 코믹스 원작 최악의 빌런인 '카니지(Carnage)'가 등장할 가능성이 높다. 이미 카니지의 변종인 '클리터스 캐서디(Cletus Kasady)'가 본편에 나왔기 때문.


속편 역시 본편과 같이 많은 화제를 모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