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랑 '독서실' 같이 가면 절대 안 되는 이유 5가지
친구랑 '독서실' 같이 가면 절대 안 되는 이유 5가지
2018.01.13 09:25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좌) 연합뉴스 / (우) 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공부를 열심히 하려고 가는 독서실이 친구와 함께 가면 놀이터로 변할 경우가 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떠드는 수다를 비롯해 시도 때도 없이 밖으로 향하는 발걸음 등 방해요소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함께 으쌰으쌰 열심히 공부할 때도 있지만 친구가 같이 있다는 안도감(?)에 다잡던 공부 의지를 꺾게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지난 7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드론 자격증 시험공부를 위해 독서실을 방문하는 김건모의 모습이 공개됐다.


친구와 함께 독서실을 방문한 김건모는 계속된 수다와 공부 준비부터 정신이 산만한 모습으로 집중력을 떨어뜨렸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독서실 내 모습'이라며 자신의 경험담을 앞다투어 말했다.


시험 기간, 수험생활 등 친구와 독서실을 같이 가면 안 되는 이유를 공개한다.


친구와 함께 독서실을 방문한 경험이 있다면 아래 내용들을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1. 말도 안 되는 공부 시간표 세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SBS '미운 우리 새끼'


친구와 함께 몇 시부터 몇 시까지 공부, 휴식, 식사 등으로 나누며 일과를 세운다.


하지만 공부시간보다 쉬는 시간을 중점으로 계획을 세워 정작 불필요한 시간표가 작성된다.


게다가 쉬는 시간을 간절히 바라면서 공부를 할 경우가 많다.


이럴 때 내가 무슨 과목을 공부하고 있는지 종종 잊는 이들도 있다.


2. 식사 시간이 늘어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97'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기다리고 기다리던 식사 시간이 왔다. 친구와 함께 룰루랄라 신나는 마음으로 독서실을 나왔다.


딱 밥만 먹고 다시 들어가 공부하겠다는 마음도 잠시 수다가 점점 길어진다.


이후 자리를 커피숍으로 옮기거나 오락실로 발길을 돌리는 경우도 허다하다.


결국 신나게 놀다 어느덧 시간이 많이 지났음을 느끼며 터덜터덜 독서실로 돌아오기도 한다.


3. 쓸데없는 잡동사니를 가져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Instagram 'kakaofriends_gangnam'


나와 친구, 가릴 것 없이 독서실에 갈 때는 집에 있던 잡동사니를 한 바구니 싸 온다.


휴대용 가습기, 목 베개, 수많은 컬러 펜, 수면안대 등 공부와 관련되지 않는 준비물들을 가져와 정리한다.


엄청난 시간 투자로 정리를 끝마친 뒤 뿌듯함을 종종 느끼며 친구를 바라본다.


함께한 친구 역시 자신의 자리를 정리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4. '나가자'는 친구의 속삭임에 넘어간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KBS 2TV '맨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열심히 집중하고 있는 와중 친구가 쪽지를 쓱하고 건네준다.


쪽지를 열어보니 '잠깐 나가자'라는 말이 쓰여 있어 옷을 주섬주섬 챙겨입고 나간다.


휴게실로 도착해 말을 시작한 이들은 '배고프다', '잠온다' 등의 일상얘기로 시간을 보내곤 한다.


또는 독서실 밖으로 나가 산책을 하거나 길거리를 구경하기도 한다.


5. 갑자기 이야기 보따리를 푼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나란히 앉아 공부하고 있는 가운데 시험범위, 드라마, 예능 등의 이야기가 갑자기 궁금해진다.


친구를 툭툭치며 속삭이거나 노트를 찢어 쪽지를 날리기도 한다.


이렇게 계속 대화를 하다 도저히 못참겠다고 느끼는 순간 가방을 챙겨 독서실을 나오는 이들이 많다.


혹은 자리에서 일어나 휴게실로 직행하는 경우도 있다.


"공부 계획표만 짜다 밥먹으러"···드론 자격증 따러 '독서실'가서 딴짓만 하다 온 '쉰건모'김건모가 드론 자격증 공부를 위해 찾은 독서실에서 밥 먹고 잠만 자는 모습을 보였다.


친한 친구와 헤어지는 고통은 '담배'보다 몸에 해롭다새로운 해가 다가오면서 친하게 지냈던 친구들과 서로 다른 곳으로 헤어지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디지털뉴스팀

우도환X양세종 JTBC 새 드라마에서 '주연'으로 만난다
입력 2018.12.13 14:45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최고의 대세로 떠오른 두 동갑내기 배우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까.


13일 연예 기획사 키이스트 측은 소속 배우 우도환이 JTBC 새 드라마 '나의 나라'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의 나라'는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끝내 사랑을 지키려 했던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리는 사극 드라마다.


앞서 지난 10월 배우 양세종이 차기작으로 검토 중이라 밝힌 작품이기도 하다.



우도환이 제안받은 역은 '남선호'로, 준수한 외모와 문무를 겸비한 인재이지만 어머니가 노비 출신이라 족보에도 오르지 못한 서얼이다.


그와 함께 '투톱'으로 호흡을 맞추리라 기대되는 양세종은 남선호의 친구 '서휘' 역에 이름을 올렸다.


극 중 남선호는 부친의 부정부패로 꿈을 잃고, 오해로 인해 절친했던 서휘와도 대립하게 된다.


1992년생으로 동갑내기인 두 배우의 '투샷'을 볼 수 있을지 누리꾼들의 기대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우도환과 양세종은 올해 각각 MBC '위대한 유혹자',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를 통해 주연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