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점 차' 대역전 경기로 평창 티켓 따낸 '남자 김연아' 차준환
'20점 차' 대역전 경기로 평창 티켓 따낸 '남자 김연아' 차준환
2018.01.08 11:10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피겨스케이트 선수 차준환이 대역전 드라마를 쓰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지난 7일 차준환은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올림픽 최종 선발전 프리스케이팅 부문에서 168.60점을 얻었다.


쇼트프로그램까지 합산한 총점 252.65점을 받은 차준환은 222.98점을 받은 2위 이준형을 따돌리고 대역전극을 썼다.


아울러 올림픽 선발전 1, 2차전에서 받은 431.58점에 3차 선발전 점수를 합해 1,2,3차전 총점 684.23점으로 최종 우승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위 이준형을 불과 2.13점 차이로 따돌리고 극적으로 올림픽 출전 티켓을 획득한 것이다.


차준환은 3차 쇼트프로그램까지 1위를 달리던 이준형에 무려 20.29점 차이로 뒤처져있었다. 


그러나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을 지난해 버전으로 교체하고 4회전(쿼드러플) 점프를 1회로 줄이는 '승부수'를 띄워 극적으로 평창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앞서 차준환 점프 훈련에 전념하다 발목과 고관절 부상이 심해져 슬럼프를 겪은 바 있다.


차준환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6차 대회를 기권하는 등 회복에 전념했지만 좀처럼 예전의 기량을 회복하지 못했다.


그는 평창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마지막 대회인 3차 선발전을 앞두고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을 지난해 버전인 '일 포스티노'로 교체하는 승부수를 뒀다.


기적의 역전 드라마를 쓴 차준환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이후 16년 만에 한국 남자 피겨 싱글 선수로 무대를 밟는다.


YouTube '연합뉴스 TV'


LG, '남자 김연아' 차준환이 돈 걱정 없이 훈련하도록 후원한다'남자 김연아'로 불리는 차준환 선수가 LG전자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평창 올림픽을 준비하게 됐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영창'까지 갈 각오하고 '간부 예산 비리' 직접 고발한 공군 일병
입력 2018.12.14 19:05


[인사이트] 김천 기자 = 현역으로 복무 중인 공군 일병이 군부대 비리를 폭로하는 게시글을 올렸다.


지난 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민의 세금으로 만든 예산을 더 이상 잘못된 방법으로 사용되지 않도록 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한 청원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공군 소속이라고 밝힌 A일병은 게시글을 통해 소속 부대가 예산을 부당한 방법으로 사용하려고 했고, 잘못을 지적하자 대대장으로부터 "영창 보낸다"는 협박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주장에 따르면 A일병의 부대는 지난 10월 25일부터 28일까지 '2018 사천 에어쇼'를 진행하면서 사천시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았다.



문제가 된 점은 예산 집행과정이었다.


당초 A일병은 지원받은 예산으로 '샤오미 보조배터리' 60개를 156만원에 구입하는 견적서를 사수인 부사관에게 전달받았다.


그리고 얼마 뒤 작성자는 또 하나의 견적서를 받게 됐다. 견적서에는 적혀있던 샤오미 보조배터리는 온데간데없고 A4 복사용지 60개, 156만원으로 변경돼 있었다. 수상한 점이 많았다.


그로부터 얼마 뒤 A일병은 부사관과 발주 업체가 통화하는 내용을 엿들었다.



A일병은 부사관이 업체에 "요청서에는 A4 복사용지 60개라고 적어 금액을 맞출 테니 샤오미 보조배터리 60개로 보내 달라"고 말한 것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즉시 부대 내 주임원사에게 알려 예산이 잘못 사용되는 것을 막았다. 


대대장도 재정처에서 업체와 짜고 보조배터리를 들어오려고 했었다는 것을 인정했다.


일이 모두 순조롭게 풀리는 듯했다.



하지만 A일병이 대대장에게 면담을 요청한 뒤 모든 일이 꼬여버렸다.


그는 대대장과의 면담에서 "앞으로 이러한 부조리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사수와 공간 분리를 요청했다.


그러나 대대장이 내어놓은 답변은 의외였다. A일병에 따르면 대대장은 그가 부대에 피해를 줬으니 영창을 보내겠다고 협박했다.


또 주임원사에게 전화해 타 부대로 전출을 시켜버린다고까지 했다. 결국 A일병은 대대장 면담 이후 일주일 근신 처분을 받게 됐다.



A일병은 "잘못된 예산 사용에 대한 인식이 없고, 후임들이 나와 같은 고통을 받아 힘들어할 것을 생각하지 않았다면 용기 내 이야기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나라의 국민으로서 올바른 병영 문화를 만들고 싶은 마음으로 글을 올린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는 이와 관련해 국방부에 확인을 위해 연락했으나 닿지 않았다.


한편 국민일보에 따르면 공군 관계자는 "청원 글이 올라온 다음 날 수사를 진행했으나 수사 결과 작성자의 오해에서 기인한 것으로 간부들의 비위행위는 없었다"고 밝혔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