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집단 소송에 아이폰 배터리 교체 비용 '일부' 지원한다는 애플
전 세계 집단 소송에 아이폰 배터리 교체 비용 '일부' 지원한다는 애플
2017.12.29 13:56

인사이트gettyimageKorea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애플이 '아이폰 성능 저하' 문제와 관련해 배터리 교체 비용을 일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8일(현지 시간) 애플은 공식 웹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배터리 교체 비용을 79 달러(한화 약 8만 4천원)에서 29 달러(한화 약 3만 1천원)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사과문을 통해 "여러분 가운데 일부가 애플에 실망감을 느끼고 있음을 알고 있다.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 많은 오해가 있었다"며 "애플은 제품의 수명을 의도적으로 단축시키거나 사용자 환경을 저하시켜 고객의 기기 교체를 유도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애플의 설명에 따르면 모든 충전식 배터리는 화학적으로 수명이 짧고 충전 기능이 약해지는 소모성 부품이다.


오랜 사용으로 기능이 약해져 충전 상태가 낮아지면 피크 에너지 부하를 전달하기가 어려워지고, 이로 인해 일부 상황에서 기기가 스스로 꺼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애플은 시스템 종료를 피하기 위해 최고 작업 중 전원 관리를 향상시키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약 1년 전부터 해왔다고 인정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앱 실행 시간이 길어지는 등 성능이 저하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이를 만회하기 위해 배터리 교체 비용 '일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Korea


이와 함께 배터리의 상태를 파악해 새 배터리로 교체할 필요가 있는지를 알려주는 기능을 갖춘 iOS 업데이트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1월 말부터 12월까지 '아이폰6' 이상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 중 보증 기간이 만료된 경우 배터리를 29 달러에 교체할 수 있다.


원래 배터리 교체 비용이 79 달러인 것을 감안하면 애플이 50 달러(한화 약 5만 3천원)를 지원하기로 한 셈이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애플의 대응이 만족스럽지 않다는 반응이다. 현재 진행 중인 소송 움직임 역시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좌) abc.net, (우) 온라인 소송닷컴


국내 소비자들이 준비 중인 소송의 목적은 과거 사용 과정에서 발생한 손해에 대한 것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그런데 배터리 교체 비용 지원만으로는 보상이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우리나라 외에도 현재 미국 연방 법원에는 9건 안팎의 집단 소송이 제기돼 있으며 이스라엘에서도 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에서는 형사 처벌을 받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소비자단체 'HOP'는 지난 28일 애플이 프랑스의 '계획적 진부화'(planned obsolescence) 법을 위반했다며 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2015년 만들어진 이 법은 소비자와 환경 보호를 위해 기기의 성능을 의도적으로 노후화하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애플 소송' 접수 9시간 만에 한국인 사용자 '1만 명' 참여애플의 일방적인 아이폰 성능 조하 조치에 대한 소송 참여를 밝힌 한국 아이폰 사용자가 9시간 만에 1만 명을 돌파했다.


'배상액 최대 1000조'로 위기인 애플…삼성전자는 웃는다애플이 '아이폰 게이트'로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이 기회를 틈타 삼성전자가 역전을 노리고 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여학생 10명, 동아리 남학생을 '성희롱범'으로 조작" 서울시립대 정현남 린치 사건
입력 2018.12.15 13:19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서울시립대 여학생 10명이 같은 동아리방 남학생을 탈퇴시키기 위해 '성희롱범'으로 몰아간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른바 '서울시립대 정현남 린치 사건'으로 명명되는 해당 사건은 온라인 공간을 뜨겁게 달구는 것은 물론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왔다.


더불어 '곰탕집 성추행 징역 6개월' 사건 이후 결성된 '당당위'(당신의 가족과 당신의 삶을 지키기 위해) 회원들이 시립대 정문에서 1인 시위까지 벌이며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인사이트가 한 시민으로부터 제보받은 바에 따르면 2017년 12월 7일, 서울시립대 한 동아리방에서 여학생 10명이 한 명의 남학생 '정현남'(가명)을 성추행범으로 몰아갔다.



정현남은 억울하다고 호소했지만, 10명의 여학생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히려 "2차 가해하지마. 그리고 동아리 나가"라고 할 뿐이었다.


그러던 올해 3월, 여학생들의 단체카톡방 대화 내용이 유출됐다. 해당 카톡에는 성희롱이 '조작'됐음을 알 수 있는 내용이 가득했다.


"입은 맞춰봐야 하지 않을까", "아우 구질구질한 한남충들 안뒤지냐?", "성재기 봐봐 아주 X발 이쁘게 뒤X잖아. 물고기밥으로", "여러분, 이전톡은 '주작용'으로 세탁을 좀 해야 해서", "일단 대충 얼버무리고 폰 고장 난 척하려고" 라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던 것.



이후 학내 여론이 반전됐고, 정현남은 "억울하다"는 대자보를 교내에 내걸었다. 그러나 학교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정현남은 대학생 온라인 커뮤니티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집단 린치를 가한 여학생들을 협박죄와 강요죄 등으로 고소했지만 '불기소' 처분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자보로 인한 명예훼손죄와 무고죄 그리고 음화반포죄 등의 혐의로 여학생들에게 고소를 당해 조사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정현남의 억울한 사연은 온라인 공간 곳곳으로 퍼져나갔고, 사건 정황이 모두 맞아떨어지고 조작 가능성이 없고 정현남이 억울한 일을 당하고 있다는 여론이 모아졌다.



이에 당당위가 지난 12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물을 올리며 조력자로 나섰다.


당당위는 "가해자를 성범죄자로 몰아간 데 더해 '쟤 변호사 선임할 돈 없다', '기초수급자랑 상종하면 안 된다' 등 사회적 약자인 정씨를 모욕했다"면서 "남성혐오적 발언도 서슴없이 했다"고 여학생들을 비판했다.


이어 "다수가 입을 맞춰 정황을 조작하고, '진술 일관성'만 있으면 인정받을 수 있다는 말로 법을 악용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수가 1인을 집단 린치한 점', '피해자를 성희롱범으로 조작하여 협박한 점', '피해자의 불우한 가정환경을 조롱한 점', '가해자 중 하나는 심지어 인권위 소속인 점', '기타 다수의 잘못이 드러났음에도' 이들을 무징계 처분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서울시립대의 답변이 나올 때까지 시위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다수 시민이 해당 사건에 큰 관심을 보이는 만큼 어떤 결과가 나올지 주목된다.


한편 '서울시립대학교 성범죄 조작 사건 / 무고죄 엄벌 적용'이라는 제목의 '정현남 청원글'은 15일 오후 12시 기준 약 5천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