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아파서 목소리도 안나오고 제대로 서있지도 못하는 '워너원' 강다니엘 (영상)
너무 아파서 목소리도 안나오고 제대로 서있지도 못하는 '워너원' 강다니엘 (영상)
2017.12.07 07:34

인사이트YouTube 'BaeJinyoung DeepLove'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고열과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병원에 갔던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이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아픈 몸을 이끌고 팬미팅 현장에 나타났다.


이날 강다니엘은 제대로 서 있지도 못하고 목소리도 많이 가라앉아있어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지난 6일 YMC엔터테인먼트 측은 "강다니엘이 이날 아침 심한 어지럼증과 고열 증세를 보여 병원에 갔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미 며칠 전부터 감기몸살로 컨디션이 많이 안 좋았던 강다니엘은 이날 증세가 심해져 결국 스케줄을 취소하고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소속사 측은 강다니엘의 몸 상태에 따라 향후 스케줄을 조정할 방침이라면서도 "스케줄 소화 의지가 강해 6일 진행될 팬행사에 잠시 얼굴을 비출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니나 다를까. 이날 열린 워너원 팬사인회에서 강다니엘이 수척해진 얼굴로 모습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aeJinyoung DeepLove'


한 팬이 촬영한 영상에 따르면 팬사인회 사회자는 "기사를 보셔서 아시겠지만 강다니엘씨가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자리에 나왔다"고 설명했다.


의자에 앉은 채 마이크를 잡은 강다니엘은 완전히 가라앉은 목소리로 "안녕하세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관객석에서는 "아, 어떡해"라며 팬들의 걱정 어린 탄식이 쏟아져 나왔다.


강다니엘은 "건강관리를 제대로 못해 멤버, 팬들과 좋은 시간 함께하지 못한 것 죄송하다"며 미안하다는 말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aeJinyoung DeepLove'


팬들은 "빨리 나으라"며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가쁜 숨을 몰아쉬던 강다니엘은 이후 팬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한 뒤 스태프의 부축을 받고 무대에 내려갔다.


아픈 상황에서도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무대에 자리한 강다니엘을 보며 팬들은 "행사 안 나와도 좋으니 제발 아프지 말라"며 그의 쾌유를 빌었다.


YouTube 'BaeJinyoung DeepLove'


"하루 1시간 잔다더니"···강다니엘, 고열·어지럼증 호소하다 '병원행'워너원 멤버 강다니엘이 감기 몸살 증세를 호소해 스케줄을 취소하고 병원을 찾았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결별했다는 보도에 전현무·한혜진이 밝힌 입장
입력 2018.12.10 10:59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MBC '나혼자산다'를 함께 찍으며 연인이 된 전현무(41)와 한혜진(35)이 결별설에 휩싸였다.


10일 일간스포츠는 전현무와 한혜진이 연인에서 동료 사이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지난 방송에서 어색한 리액션으로 '결별설'에 휩싸였지만, 양측은 "사생활"이라는 이유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었다.



해당 매체에 제보한 이는 "둘 사이의 감정이 안 좋아진지는 꽤 오래됐다. 서로 생각할 시간을 갖자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나혼자산다' 달력 촬영 편 때도 나눠서 녹화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타깝게도 '나혼자산다' 멤버들이 모일 때도 전현무가 참석하면 한혜진이 안 오고, 한혜진이 오면 전현무가 불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년 여만에 열애에 마침표를 찍은 두 사람. 팬들은 둘 중 하나가 하차할까봐 우려된다며 걱정을 표하고 있다.


하지만 전현무와 한혜진 측은 결별을 공식 부인했다.


전현무의 소속사 SM C&C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확인 결과 두 사람의 결별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