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대비"…평창 올림픽 중 '제설작업' 연습하는 군인들
"폭설 대비"…평창 올림픽 중 '제설작업' 연습하는 군인들
2017.12.02 16:10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강원도와 평창, 강릉 등 지자체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두 달여를 앞두고 폭설에 대비한 훈련에 들어갔다. 


최근 강원도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폭설이 내릴 것을 대비해 제설대책을 세우고 있다.


특히 동계올림픽 경기장이 몰려 있는 평창과 강릉은 우리나라에서 눈이 많이 내리기로 유명한 곳으로 한겨울 폭설에 대한 대비가 절실하다.


동계올림픽 기간인 2월의 대관령 평균 적설량은 41㎝다. 3년 전인 2014년 2월 강릉엔 무려 174㎝의 눈이 내린 적도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도와 강릉시 등은 도로 제설 인력과 제설 장비를 크게 늘렸다.


여기에 군부대와 의용소방대 등 긴급 제설 작업 인력들도 틈틈이 훈련을 벌이고 있다.


인근 군부대 병력과 의용소방대 인력들이 눈이 내리지 않은 도로에서 눈삽과 넉가래 등으로 제설 훈련을 하는 모습이 전해지기도 했다.


군 장병들은 비스듬하게 늘어서 각자 앞에 쌓인 눈을 눈삽으로 퍼내는 훈련을 진행했다.


인사이트YTN


동계올림픽 중 갑작스런 폭설에 대비해 가장 효율적이고 신속한 제설을 위해 땀 흘리는 모습이었다.


또 소방대는 폭설로 인한 교통사고 상황을 가정하고 부상자를 이송하는 훈련을 진행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강원도는 최근 지적돼 온 일부 숙박업소의 바가지요금과 예약거부 등 문제 해결에 칼을 빼들었다.


숙박가격 등에 대한 민원접수나 바가지요금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콜센터 또는 도(033-249-3186), 강릉(033-660-3023), 평창(033-330-2303)에 신고하면 된다


신고된 업소는 도·시군·숙박협회에서 공동 운영하는 가격안정반에 통보돼 사실 확인 후 해당 바가지업소에 방문해 강력한 지도점검을 받아야 한다.


또 바가지업소에 대해서는 도에서 지원하는 모든 사업에서 일절 지원을 배제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평창 올림픽 기간 동안 '바가지' 씌우는 업소 다 잡아낸다강원도가 올림픽 기간 중 과다한 숙박가격과 개별 관람객 예약거부 등 숙박문제 해결에 칼을 빼 들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좋아~, 안돼요!!" 딱 두마디로 SNS 휩쓸었던 아기 예빈이 근황
입력 2018.12.10 22:33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4년 전 '좋아'와 '안 돼요' 딱 두 마디로 랜선 이모·삼촌들의 마음을 단박에 사로잡았던 아기 예빈이의 근황이 전해졌다.


최근 예빈이 엄마가 만든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어느덧 일곱 살 꼬마로 성장한 김예빈 양의 모습을 들여다볼 수 있는 사진들이 올라와 관심을 집중시켰다.


사진 속 예빈이는 엄마에게 애교 넘치는 딸이자, 남동생을 살뜰히 보살피는 누나로 성장해있었다.


나이에 맞게 호기심 많고 사랑스러운 매력이 넘치는 예빈이.




특히 예빈이는 어릴 적 얼굴 그대로, 키만 쑥 자란 모습을 보여줘 오래된 이모·삼촌 팬들에게 반가움을 선물했다.


앞서 예빈이는 '안돼요 영상'이 공개되며 SNS 스타로 자리매김 한 바 있다.


당시 예빈이의 엄마는 "모르는 아저씨가 예빈아 까까 먹으러 가자고 하면?"이라고 예빈이에게 물었다. 딸이 혹여 낯선 사람을 따라갈까 봐 교육 차원으로 건넨 말이었다.


그러자 예빈이는 "아이 좋아"라고 엉뚱한 답변을 해 엄마는 물론 보는 이들까지 웃게 했다.




이런 과정이 몇 번 반복되자 마침내 예빈이는 엄마의 질문에 "안돼요"라고 단호하게 대답하며 대견한 모습을 보였다.


해당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예빈이는 여러 의류 브랜드의 키즈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 2014년 누리꾼들의 심장을 녹였던 사랑스러운 예빈이의 영상을 남길 테니 함께 보자.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