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0만원 내면 6시간 안에 집 만들어 준다"···27평짜리 접이식 집 (영상)
"3500만원 내면 6시간 안에 집 만들어 준다"···27평짜리 접이식 집 (영상)
2017.11.23 10:55

인사이트마디 홈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6시간이면 뚝딱 만들어지는 접이식 형태의 집이 있어 화제다.


지난 21일 (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이탈리아 건축가 레나토 비달(Renato Vidal)이 설계한 '마디 홈'(M.A.Di Home)을 소개됐다.


매체가 공개한 영상에는 '마디 홈'이라는 접이식 형태의 집이 설치되는 과정이 담겨 있다.


포클레인이 접혀져 있는 모듈을 들어 올리자 순식간에 세모 모양의 집이 만들어졌다. 


이어 두 개의 모듈을 연결하자 아늑한 집이 완성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마디 홈


마디 홈은 쉽게 짓고 해체할 수 있는 신개념 접이식 형태의 집이다. 


집 부수 품을 트럭으로 운반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에든 지을 수 있다.


마디 홈의 모든 집은 욕실과 주방이 기본적으로 설치돼 있으며, 깔끔하고 감각적인 실내 인테리어를 자랑해 남녀노소 불문하고 인기가 높다.


마디 홈에는 태양광 발전 시스템과 내진 설계도 돼 있어 오지에서 생활해도 될 정도다.


마디 홈의 가격은 보통 주택과 비교했을 때 상당히 저렴한 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마디 홈


가장 작은 27평대의 집은 2만 4,800파운드로 우리나라 돈으로 환산하면 약 3,500만원이다. 


가장 큰 70평대의 집은 우리나라 돈으로로 약 7,90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마디 홈의 모든 집은 주문 후 60일 이내에 배달된다.



서울 집값, 도쿄 넘었다…"월급 한 푼 안쓰고 9.2년 모아야"일본 도쿄보다 서울의 중위 가격 수준 주택 가격이 1억원 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하루 종일 학원 뺑뺑이에 '밤샘 공부'하다 과로로 숨진 9살 아들
입력 2018.12.10 13:32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24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공부하기를 강요받던 9살 소년이 과로사로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시나는 엄마의 비정상적인 교육 욕심에 고작 9살 된 아들이 사망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9살 소년 티엔(天)은 의식을 잃은 상태로 한밤중 응급실에 실려 왔다.


그 원인은 과로와 스트레스. 의사는 티엔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소년은 응급실에 실려 온 지 3시간 만에 숨을 거두고 말았다.



티엔의 엄마는 아들의 시신 앞에서 "저녁에 아이에게 매운맛 간식을 먹였다. 그게 잘못됐다"며 통곡했다.


그 말에 의사는 "매운 음식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 아이의 사망 원인은 과로사다. 어떻게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방치했느냐"고 말했다.


티엔이 과로로 사망했다는 소식에 병원 바닥에 주저앉은 엄마. 그는 아이가 더 잘되길 바라는 욕심이 아들을 죽게 했다는 허망함에 눈물만 흘렸다.


엄마는 아들이 학교가 끝나면 피아노와 영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학원을 보내왔다. 또 운동도 게을리하면 안 된다고 아이 이름으로 헬스도 끊었다.



학교에서 늘 상위권을 차지했던 티엔은 최근 저조한 성적을 보였고, 엄마는 이를 못마땅해 하며 밤새 아이에게 공부를 시켰다.


티엔이 응급실에 실려 가던 날에도 자정이 넘어서까지 공부를 하다 코피를 흘리며 쓰러졌다고 한다.


담당 의사는 "도를 넘어선 부모의 교육 욕심이 불러온 참사다. 요즘 현실이 이렇다. 성적이 아닌 아이들의 행복을 먼저 살펴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