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사고난 '일본산 방어' 국산으로 속여 판매한 노량진 상인
원전 사고난 '일본산 방어' 국산으로 속여 판매한 노량진 상인
2017.11.15 17:05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일본산 방어를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 80여명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 23단독 명선아 판사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모 씨등 86명에게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노량진 시장에서 활어 도·소매업체를 운영하는 이들은 2015년 11월 13일부터 작년 1월 30일까지 일본산 방어를 국산 방어와 같은 수족관에 혼합해 보관하고, 원산지를 국산으로 속여 판매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인사이트채널A '먹거리 X파일'


법원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한 방송사의 먹거리 프로그램을 통해 의혹이 불거졌으며 이후 서울 동작경찰서가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를 맡은 경찰관은 원산지 허위 표시를 입증하기 위해 지인 이씨에게 노량진시장에서 판매하는 방어의 원산지 실태를 동영상으로 찍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이씨는 작년 1월 30일 노량진 시장에서 상인들에게 방어를 구매하는 척 원산지를 묻고 국산이라고 답하는지 촬영했다.


법정에 출석한 이씨는 "상인들이 원산지를 국산으로 표시했는지 여부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아 표시를 위반했는지는 모르겠다"며 "방문한 점포 중 한 군데를 제외하고 모두 국산이라고 대답했다"고 진술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대해 명 판사는 "동영상 내용 등에 비춰 검사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상인들이 일본산 방어를 국내산 방어로 거짓 표시했다고 볼 합리적 의심이 증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동영상에서 피고인들이 원산지를 국산으로 표시했다고 볼만한 장면을 찾을 수 없고, 점포 내 수족관에 방어 자체가 없었던 피고인들도 상당수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한편 재판 결과를 듣던 상인들은 명 판사가 무죄를 선고하자 "감사합니다'라고 외치며 박수를 치다가 경위에게 제지당하기도 했다.


살이 통통하게 올라 입에서 살살 녹는 '대방어 회'···"지금이 철이다"통통하고 고소해 참치 뱃살보다 맛있다는 겨울 대방어회가 군침을 돌게 한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어제자 MAMA서 '대본 1도' 안 보고 시상한 '프로' 배우의 정체
입력 2018.12.15 16:12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김동욱이 시상식에서 남다른 진행 실력으로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14일 '2018 MAMA in HONG KONG'에는 배우 김동욱이 시상자로 참석했다.


이날 김동욱은 '베스트 유닛상' 시상을 위해 배우 김다미와 함께 등장했다.


마이크 앞에 선 김동욱은 "진짜로 현장의 열기가 뜨거운 것 같은데, 요즘에 현장 열기만큼 김다미씨의 인기도 뜨겁잖아요"라며 진행을 시작했다.



김동욱은 단 한 번도 대본이 적힌 큐카드를 바라보지 않고 물 흐르듯 대화를 이어갔다.


남다른 진행 능력으로 그는 아직 신인인 김다미를 리드하며 현장을 더욱 편안하게 만들었다.


이미 그의 손에는 큐카드가 있었지만, 그 존재가 무색할 정도로 김동욱의 머릿속에는 대본이 존재하는 듯했다.



대본을 종종 바라보며 정해진 말을 하는 다른 이들과 달리 김동욱은 완벽한 대본 숙지 능력으로 자연스러운 대화 흐름을 만들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중저음 목소리와 또박또박한 발음으로 엄청난 대사 전달력을 뽐내며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시상자로서 프로다운 면모를 뽐낸 김동욱을 본 이들은 "시상자가 저렇게 당당하고 여유 있는 거 너무 멋있음", "너무 안정적으로 잘한다", "'어른 남자미' 최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큐시트 안 보고 시상하는 #김동욱#2018MAMA #KIMDONGWOOK pic.twitter.com/5FRS1Imoo0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