뚫은 적도 없는데 태어날 때부터 있었던 귀 옆 '구멍'의 정체
뚫은 적도 없는데 태어날 때부터 있었던 귀 옆 '구멍'의 정체
2017.11.15 15:11

인사이트Businessinsider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뚫은 적도 없는데 선천적으로 귀 앞에 작은 구멍이 있다면 '선천성 이루공'일 가능성이 높다.


최근 미국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아시아인 중 10%, 한국인 중 3~4%는 '선천성 이루공'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천선 이루공이란 태아 시기 귀와 안면부가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융합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생긴 작은 틈새를 말한다.


인사이트Businessinsider


태아의 귀는 보통 엄마 뱃속에서 6개의 덩이가 융합되면서 완전한 귀 모양을 갖추게 되는데, 이 과정에 문제가 새기면 귓바퀴가 제대로 융합되지 않아 구멍이 남게 된다. 


이는 전이개누공이라고도 부르며 유전인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선천성 이루공은 염증 반응이나 고름 등의 증상이 없으면 굳이 치료할 필요는 없다. 


인사이트thescienceofeating


그러나 해당 부위를 지속적으로 만지거나 오염된 물 또는 이물질이 들어가는 경우 피부 감염이 일어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심하게 붓는 증상이 나타나면 피부를 절개하거나 고름을 짜는 배농치료가 필요하며,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누공과 누공에 연결된 통로 및 피부 안 주머니를 완전히 제거해야 한다.


엄마 '귓불'에 주름 있으면 병원에 꼭 모시고 가야 하는 이유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귓불 주름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치매 위험도가 2배나 높았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키스신 내내 까치발 든 김유정 허리 아플까 봐 톡톡 두드려주는 '191cm' 윤균상
입력 2018.12.12 16:34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과 김유정의 '투샷'을 가장 설레게 만드는 요소는 키 차이다.


프로필 상 키 164cm인 김유정은 191cm인 윤균상과 무려 27cm 차이가 난다.


키 차이 덕분에 바람직한 장면이 여럿 탄생했지만, 만만치 않은 고충도 뒤따르는 것이 현실. 더 두근거리는 애정신을 만들기 위한 두 배우의 숨은 노력이 담긴 메이킹 영상이 공개돼 웃음을 안겼다.


12일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측은 윤균상과 김유정의 키스신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김유정은 윤균상과 키 높이를 적당하게 맞추기 위해 발판 위에 올라선 모습이다.


발판을 딛고 키가 커진(?) 김유정은 윤균상에게 어깨동무를 하며 장난기를 마구 뽐냈다.


이어 한층 설레는 키스신 촬영이 시작됐다. 리허설을 하던 두 사람은 엄청난 키 차이에 생각과 다른 그림이 나오자 웃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본격적인 키스신 촬영이 시작됐고, 아름다운 그림을 위해 까치발을 들고 있던 김유정은 장면이 끝나자 허리가 아픈 듯 귀엽게 감탄사를 내뱉었다.



윤균상은 김유정의 허리를 콩콩 두드려주며 "할머니가 허리가 안 좋으셔"라고 장난을 쳤다.


윤균상은 촬영 후 연신 허리를 토닥여주며 김유정을 챙겼다. "괜찮아?"라고 다정히 물으며 어깨를 주물러주기도 했다.


보기만 해도 절로 웃음이 나는 윤균상과 김유정의 키스신 비하인드 장면에 시청자들은 "친구처럼 티격태격하는 모습 너무 귀엽다", "바람직한 메이킹 영상", "이 설렘 뭐냐"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