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매치 데뷔전' 조현우 골키퍼가 선보인 '슈퍼세이브' (영상)
'A매치 데뷔전' 조현우 골키퍼가 선보인 '슈퍼세이브' (영상)
2017.11.14 21:37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우) SBS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A매치에 처음 출전한 조현우 골키퍼가 '슈퍼세이브'를 선보였다.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경기장에서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세르비아 국가대표팀의 평가전이 열렸다.


한국 대표팀은 손흥민을 최전방에 놓고 구자철을 공격형 미드필더 겸 셰도우 스트라이커로 사용하는 4-4-2 전술로 경기를 시작했다.


전반 초반 한국 대표팀은 좌우측 풀백들이 측면 돌파를 통한 세르비아 골문을 노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세르비아의 골문을 노리던 한국 대표팀은 전반 26분 큰 위기를 맞았다.


한국 축구팀의 주장 기성용이 아크서클 정면에서 범한 파울로 세르비아에 프리킥을 내준 것이다.


프리킥 키커로는 이탈리아 세리에 A리그 토리노FC에서 활약 중인 아뎀 랴이치가 나섰고 한국 골문을 향해 강한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한국의 주전 골키퍼로 나선 조현우(대구 FC)는 이를 '슈퍼세이브'로 막아내는 명장면을 선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SBS


조현우는 한국 프로축구인 K리그 경기를 자주 보는 축구팬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유명 골키퍼 중 하나다.


비록 전북과 수원, 울산, 서울 등 명문 구단은 아니지만 조현우의 슈퍼세이브 영상은 SNS와 축구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되고 있다.


주전 골키퍼인 김승규(비셀 고베)의 발목 부상으로 대신 출전한 조현우였지만 이번 슈퍼세이브로 한국 축구팬들과 신태용 감독에게 자신의 이름 석자를 확실히 각인시킬 수 있었다.


후반전이 진행되고 있는 현재 한국과 세르비아는 0-0으로 팽팽히 맞서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10대' 때 의상 꺼내입었다가 대박나 '패션 모델' 데뷔한 63세 할머니
입력 2018.12.17 17:09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나이는 중요하지 않아요. 패션에 대한 태도가 중요하죠"


뛰어난 패션 감각으로 자신만의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이는 '패셔니스타' 할머니가 등장했다.


따라 하고 싶은 할머니의 완벽한 코디는 유행에 민감한 요즘 젊은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오마이갓타이완은 스타일리시한 일상 사진으로 패션의 아이콘에 등극한 63세 여성 사라 제인 아담스(Sarah Jane Adams)의 사연을 전했다.



보석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사라는 4년 전, 자신의 보석을 홍보하기 위해 사진을 올렸다가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사라가 이토록 유명해진 이유는 바로 그의 남다른 패션 감각 때문이었다.


처음 사라는 젊은이들이 많이 입는 빨간색 스포티한 레드 점퍼를 입은 모습으로 수많은 누리꾼의 찬사를 받았다.


이후 강렬함이 느껴지는 세련된 의상부터 편안한 느낌의 캐주얼 스타일을 모두 완벽 소화하며 누리꾼의 지지를 얻게 됐다.



특히 사라는 10대 때 옷을 지금도 착용해 자신만의 스타일을 완성하는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같이 높은 인기에 힘입어 사라는 정식 모델 계약을 체결하고 패션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4년 전까지만 해도 제대로 사진을 찍은 적이 없었지만, 요즘은 카메라 앞에만 서면 그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 자부하는 사라.


사라는 "늙는다는 사실이 두렵지 않다"며 "저는 세월을 받아들이고 지금 현재의 모습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젊었을 때의 제 자신과 같은 사람이다. 사람들은 이런 제 태도를 좋아하는 것이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