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도 사이코패스일지 모른다, '살인 본능' 테스트
당신도 사이코패스일지 모른다, '살인 본능' 테스트
2017.11.14 15:26

인사이트영화 '악마를 보았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자신이 원하는 바를 손에 쥐기 위해 어떤 일이든 서슴지 않는 사람들은 흔히 말한다.


"목적은 수단을 정당화한다"라고. 그 과정이 얼마나 참혹하고 무자비할지라도 그들은 눈 하나 꿈쩍하지 않는다.


특히나 긴박한 순간이나 위협이 닥쳤을 때 숨어 있던 '본성'이 튀어나오게 마련인데, 그렇다면 당신은 어떤가.


최근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는 인지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Cognition'에 실린 사이코패스에 관한 한 연구를 소개했다.


연구에서는 상황을 제시하며 질문을 던지고, 그에 따른 답변으로 인해 숨어 있는 본성을 알아볼 수 있다는 사실을 다뤘다.


인사이트onedio


질문은 간단하다. 장소는 기찻길이다. 기찻길에는 난생처음 보는 사람 5명이 철로에 묶여 있다.


당신은 모든 상황을 지켜보며 철로를 가로지르는 육교 위에 있고, 당신 곁에는 한 사람이 더 있다.


그런데 문제가 발생한다. 그들을 향해 기차가 전속력으로 돌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만히 있으면 철로에 묶여 있는 5명이 죽게 된다. 그들을 살릴 유일한 방법은 당신 곁에 있는 사람을 밀어 철로에 떨어뜨리는 것이다.


여기서 전제가 있다. 모두가 생존할 수 있는 방법은 없으며 1명이 죽거나 5명이 죽거나 결과는 둘중 하나다. 당신이 육교 위의 사람을 떨어뜨리면 그 사람이 죽으며 기차는 반드시 멈춘다.


그렇다면, 당신은 어떤 선택을 내리겠는가. 1명을 희생해 5명을 살릴 텐가.


인사이트영화 '나를 찾아줘'


위의 질문을 토대로 연구한 결과 약 90%의 사람들이 어떠한 선택도 하지 못하겠다고 대답했다. 아무리 5명을 살리려고 한다 해도 1명을 죽일 수 없다는 것이다.


단 10%의 사람만이 1명을 떨어뜨려 죽이겠다고 즉각 대답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1명을 희생시키겠다는 사람들은 어둠의 성격 3요소인 나르시시즘, 마키아벨리즘, 사이코패스의 성격 특성을 지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나 목적을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 마키아벨리즘, 대상에 감정을 투영하지 못하며 언제나 합리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는 사이코패스적 기질이 다분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연구진이 제시한 사이코패스 테스트는 방법론적 한계를 내포하고 있어 지적을 받았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다니엘 바텔스(Daniel Bartels)는 "해당 연구가 제시한 상황은 모든 가능성을 배제한 극단적 상황이며, 윤리적인 딜레마를 고려하지 못했다"라고 의견을 내놓았다.


인사이트영화 '아메리칸 사이코'


당신의 친구가 '소시오패스'일 수 있다는 증거 7가지평범해보이는 얼굴 뒤에 전혀 다른 모습을 감추고 있는 소시오패스 구별법이 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10년간 모은 전 재산 아들이 게임 '현질'로 몽땅 날리자 오열한 아빠
입력 2018.12.09 12:21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아들의 철없는 행동 때문에 전 재산을 잃은 아빠는 허망함에 말없이 눈물만 흘렸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시나는 사빙파구에 사는 아빠 라오 딩(Lao Ding, 58)이 아들의 게임 현질(현금 결제) 때문에 150,000 위안(약 한화 2천만 원)을 잃었다고 전했다.


아빠 라오 딩은 몸이 불편해 제대로 걷지 못하는 장애를 가졌지만 아내와 아들 첸첸을 위해 열심히 돈을 버는 가장이었다. 


직장을 구하기 힘들었던 라오 딩은 10년 전 집 근처에서 노점상을 차렸고, 하루도 빠짐없이 장사를 했다.



그는 한 달에 1,000위안(한화 약 16만 3천 원)을 벌었다. 


환경미화원으로 근무하는 아내도 2,000위안(한화 약 32만 6천 원) 정도 벌어 부부는 빠듯하지만 아들 첸첸을 키우며 성실히 살았다.


하지만 최근 라오 딩은 슈퍼마켓을 찾았다가 청천벽력 같은 말을 들었다. 1만 원어치 저녁거리를 산 라오 딩은 체크 카드로 결제하려 했으나 직원은 통장이 잔액부족이라는 말을 전했다.


그 통장에는 10년간 저축한 돈이 전부 들어있던 통장이었다. 당장 은행에서 확인한 아빠는 자신의 통장에서 20일간 약 2천만 원이 빠져나간 기록을 확인했다.


돈을 쓴 범인은 다름 아닌 아들 첸첸이었다.


첸첸은 모바일 게임에 중독됐고, 캐릭터를 강화시키기 위해 총 50개를 구매하느라 아빠의 통장에서 몰래 돈을 썼다.



통장에서 돈이 빠져나갈 때마다 아빠 스마트폰으로 문자가 전송됐지만, 첸첸은 들키지 않으려 이를 몰래 삭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0년간 모은 2천만 원을 한 번에 날리게 된 아빠 라오딩은 현재 망연자실한 상태다. 


현지 매체 시나와 인터뷰를 하면서 라오딩은 "정말 허무하다. 아들이 몰래 쓴 돈을 게임회사에서 모두 가져갈 수 있느냐"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어 "아들 첸첸을 보면 속이 상하지만 하나뿐인 아들을 잘못 키운 내 탓도 커서 어찌할 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라오딩은 아들이 현질을 한 모바일 게임 회사 측에 환불을 요구한 상태다. 게임 회사 측은 상황을 파악한 뒤 전액 환불은 어렵지만 일정 금액은 돌려주겠다고 의사를 밝혔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