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서 '음식 쓰레기' 주워 먹는 '명문대 출신'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
지하철역서 '음식 쓰레기' 주워 먹는 '명문대 출신'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
2017.11.14 10:10

인사이트KBS2 '제보자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음식물 쓰레기를 먹으면 몸이 낫는다고 믿는 여성의 씁쓸한 사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13일 KBS2 '제보자들'에서는 매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역사에 80대 노모의 손을 잡고 방문하는 여성의 사연이 그려졌다.


50대 여성 김보경(가명·53) 씨는 벌써 7년째 매일 아침 노모 이순복(가명·81) 씨의 손을 잡고 지하철역에 방문한다.


그녀는 지하철에 도착하자마자 역사 쓰레기통에 버려진 음식물을 주워 먹기 시작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제보자들'


쉬지 않고 노래를 부르는 보경 씨는 몸이 불편한지 두 개의 지팡이를 짚고 절뚝거리며 하루 종일 지하철 역사를 돌아다닌다.


보경 씨는 역사 쓰레기통에 버려진 바나나 껍질부터 먹다 버린 빵까지 모두 주워 먹는 모습을 보여 충격을 준다.


그녀는 "떫은맛이 통증을 가라앉혀주고 내 몸을 낫게 해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 그녀는 음식물 쓰레기가 자신의 몸을 낫게 해준다고 굳게 믿고 병원 치료까지 거부하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제보자들'


보경 씨가 이런 안타까운 모습으로 바뀐 것은 24년 전 신호위반을 한 차량에 사고를 당하면서부터다.


어머니 순복 씨에 의하면 보경 씨는 한때 '수재' 소리를 듣던 여성이었다.


그녀는 명문대 출신에 교사 임용고시까지 준비하고 있었지만 뜻밖에 교통사고를 당해 이 같은 정신 질환을 겪게 됐다.


처음 사고를 당했을 때는 말도 못하고 걷지도 못하는 심각한 상황이었던 보경 씨. 그녀는 사고 이후 뇌 병변 장애, 지체 장애까지 얻게 됐다.


사고로 몸과 마음이 피폐해진 보경 씨는 음식물 쓰레기가 병을 낫게 해준다는 믿음 속에 하루하루를 고통스럽게 보내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인사이트KBS2 '제보자들'


Naver TV '제보자들'


"17년간 애지중지 키운 아들이 다니던 교회 목사 자식이었습니다"17년간 애지중지 키운 아들이 목사의 씨라는 사실을 알게 된 남자의 사연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짝퉁' 슈프림과 손잡았다가 이재용 부회장 얼굴에 똥칠한 삼성전자 중국 직원
입력 2018.12.11 19:50


짝퉁 브랜드와 협업 발표했다 '날벼락' 맞은 삼성

국제적 망신…얼굴에 먹칠하게 된 이재용 부회장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의 피어싱폰 '갤럭시A8s'를 공개한 가운데 '짝퉁' 슈프림(Supreme) 브랜드와 협업한 사실을 대대적으로 공개 발표해 국제적 망신을 사고 있다.


올해 출시한 '갤럭시S9' 시리즈와 '갤럭시노트9' 판매 부진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던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전자 중국법인 직원들의 안일한 일처리로 '뒤통수'를 맞는 격이 되고 말았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삼성전자는 중국 베이징에서 세계 최초로 베젤을 극도로 최소화한 홀 디스플레이 탑재 중가폰인 '갤럭시A8s'를 공개했다.


최첨단 혁신 기술이라고 불리는 홀 디스플레이를 중가폰 '갤럭시A8s'에 적용함으로써 1%대 시장 점유율로 굴욕을 안긴 중국 시장에 다시 한번 공략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현지에서 중가폰 '갤럭시A8s'를 공개한 삼성전자 중국법인은 또 같은 행사장에서 미국 스트릿 패션 브랜드 슈프림과의 협업을 전격 발표했다.



'짝퉁' 슈프림 CEO까지 행사장 초대한 중국법인

협업 선언 발표…글로벌 기업 삼성전자 이미지 추락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두터운 매니아층을 자랑하는 슈프림과의 협업 발표 소식은 그야말로 충격적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슈프림은 '쓰레기도 슈프림 로고만 붙어 있으면 팔린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엄청난 인기를 끄는 패션 브랜드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중국법인은 슈프림 최고경영자(CEO)를 행사장에 초대해 마케팅 협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슈프림과 협업 사실을 기정사실화했다.


문제는 삼성전자 중국법인이 협업하겠다고 밝힌 슈프림은 사실 미국 뉴욕이 아닌 이탈리아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일명 '짝퉁' 슈프림이었던 것이다.


논란이 일어난 '짝퉁' 슈프림은 이탈리아 현지에서 원조 브랜드인 슈프림 뉴욕과의 소송을 통해 승소해 해당 상표권 사용에 대한 허가를 받아 영업하고 있다.



'짝퉁' 브랜드 중국 시장 진출 도와준 우스꽝 상황

해명했다가 오히려 비난 여론 불붙힌 삼성전자 대응


다시 말해 삼성전자가 '짝퉁' 슈프림과 손잡고 중국 시장 진출을 도와주는 우스꽝스러운 일이 벌어지고 만 것이다.


원조 브랜드 슈프림 뉴욕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 스토리 등을 통해 삼성전자와 협력한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며 중가폰 '갤럭시A8s' 행사장에 발표한 내용을 전면 반박했다.


또 삼성전자와의 협업을 계기로 베이징에 플래그십 매장을 열고 내년 상하이에서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패션쇼를 선보이겠다는 '짝퉁' 슈프림 계획도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파장이 일파만파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삼성전자 중국법인 디지털 마케팅 매니저 레오 라우는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해명글을 올렸다.


레오 라우는 "삼성전자의 협업 대상은 슈프림 뉴욕이 아니라 슈프림 이탈리아"고 해명했다가 현재는 해당글을 삭제한 상태다.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짝퉁' 파문에 '묵묵부답'

스마트폰 살리려고 안간힘 쓴 이재용 부회장만 머쓱


그렇다면 삼성전자는 중국법인이 협업하겠다고 밝힌 슈프림 브랜드가 '짝퉁'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을까.


인사이트 취재진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IM부문 커뮤니케이션팀 김춘곤 부장과 조서희 과장에게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삼성전자 중국법인이 협업하겠다고 밝힌 슈프림이 '짝퉁'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아닌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를 떠나 비난 여론을 피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실적 부진으로 위기에 처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살리려고 이재용 부회장이 적극적으로 베트남 등 해외 출장을 다니는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라 이재용 부회장만 '머쓱'해지게 됐다.


중국 시장에서 '반전'을 노리며 야심차게 중가폰 '갤럭시A8s' 공개했다가 되레 발목 잡히게 생긴 삼성전자는 아무런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