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인형의 안대를 벗기는 순간 끔찍한 저주가 시작된다
이 인형의 안대를 벗기는 순간 끔찍한 저주가 시작된다
2017.11.13 18:41

인사이트imgur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사람들은 대로변 가로수 앞에 놓인 인형을 누구도 만지거나 옮기지 못했다. 저주가 두려웠던 것일까.


최근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에는 안대로 눈을 꽁꽁 숨기고 있는 '저주의 인형'의 사진과 그에 얽힌 이야기가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길가의 한 나무 앞에 인형이 놓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인형은 식별이 불가능한 문양 혹은 상징 문구가 적혀 있는 안대로 두 눈을 가렸다. 마치 겁을 먹고 공포에 떨고 있는 한 소녀의 모습과도 닮았다.


인사이트imgur


사람들은 인형을 둘러싸고 구경할 뿐 누구도 손을 뻗지 못했다. 알 수 없는 스산하고 음습한 분위기만 감돌 뿐이었다.


해당 사진에 보이는 인형은 지난 2014년 싱가포르의 한 길가에서 발견된 인형이다.


싱가포르 현지에서는 꽤나 유명한 '저주의 인형'으로 통한다. 인형과 관련한 이야기를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퍼져나가며 공포 분위기를 자아냈다.


소문에 따르면 인형의 원래 주인은 밤마다 인형이 혼자서 움직이며 집안의 온갖 물건을 부쉈다. 심지어 주인은 인형을 집에 놓은 후 악몽에 시달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데드 사일런스'


이에 인형에 악령이 깃들었다고 생각해 인형을 버렸는데, 당시 인형은 두 눈을 크게 뜨고 째려보는 것 같았다고 주인은 설명했다.


이후 인형은 주인을 밤마다 쫓아와 째려보며 괴롭혔다고 한다. 결국 주인은 부적과 비슷한 천으로 인형의 눈을 가리고 길가에 버렸다는 이야기였다.


싱가포르에서는 절대 눈을 마주치면 안 되는 저주의 인형으로 소문이 났고, "안대를 벗기면 저주가 시작된다"라는 말이 전해져 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신의 옆에 있는 인형은 지금 누구를 바라보고 있는가. 


집주인에게 무시당하던 가정부의 복수심이 깃든 '저주의 인형'제2의 애나벨이라고 불리는 저주의 인형 '로버트'에 얽힌 일화가 주목받고 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쌍꺼풀 유무 상관없이 뷔가 '얼굴 천재'라는 걸 증명해준 장면
입력 2018.12.14 19:17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타 팬도 인정하게 만드는 '얼굴 천재' 방탄소년단 뷔의 미모. 그의 '잘생김'은 쌍꺼풀의 유무와는 전혀 상관이 없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탄소년단 뷔가 쌍꺼풀이 생겼을 때'라는 제목의 한 게시물이 올라와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게시물 속에는 지난 8일 (현지 시간) '러브 유어셀프' 대만 콘서트 진행 중에 찍힌 뷔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날 안경을 쓰고 무대 위로 등장한 뷔는 순정만화 속에서 튀어나온 것만 같은 비주얼을 뽐냈다.



조명이 밝아졌다가 어두워지는 순간 그의 눈 위쪽에 안경의 그림자가 생겼고, 마치 쌍꺼풀이 생긴 듯한 착각을 들게 했다.


대개 무쌍꺼풀인 사람이 갑자기 쌍꺼풀이 생기면 느끼하거나 강한 인상을 연출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무쌍꺼풀인 뷔는 갑작스럽게 생긴 쌍꺼풀에도 전혀 미모에 타격을 받지 않았다. 오히려 그의 잘생김이 배가 된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




또한 누리꾼들은 조막만 한 얼굴에 이목구비가 또렷해, 그가 무쌍꺼풀인 거조차 몰랐다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뷔의 미모가 극명하게 드러나는 해당 영상은 '짤'로 만들어져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을 통해 확산됐다.


레전드 영상이라고 일컫는 이 영상을 직접 본 누리꾼들은 "잘생긴 외모는 쌍꺼풀이 있으나 없으나 상관없구나"라며 뷔의 미모를 극찬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