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7년차' 입술 내미는 남친 김민석에게 '뽀뽀'하는 여친 (영상)
'연애 7년차' 입술 내미는 남친 김민석에게 '뽀뽀'하는 여친 (영상)
2017.11.13 19:37

인사이트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결혼을 망설이던 남자친구 김민석의 정식 프러포즈에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김가은이 입술을 내미는 김민석에게 뽀뽀해줬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연애 7년만에 남자친구 심원석(김민석)으로부터 정식 프러포즈를 받아 행복한 양호랑(김가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첫 출근길에 오른 남자친구 심원석을 위해 양호랑은 정성껏 넥타이를 매주며 알콩달콩한 아침 시간을 보냈다.


심원석은 "무슨 넥타이까지 해. 거긴 자율 복장이야"라고 말했고 양호랑은 "그래도 첫 출근인데 이 정도는 해야지"라며 "첫인상이 반인거 몰라?"라고 남자친구 심원석을 알뜰살뜰하게 챙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출근 준비를 위해 정장을 차려 입은 남자친구 심원석의 모습을 지켜보던 양호랑은 "우리 석 이렇게 입혀놓은거 보니깐 진짜 마크 주커벅스 같다"고 말했다.


자신을 보며 해맑게 웃는 여자친구 양호랑을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던 심원석은 "랑아, 행복해?"라고 물었다.


남자친구 심원석의 질문에 양호랑은 한치 망설임도 없이 "응! 너무 너무 행복해"라고 말하며 왼쪽 네번째 손가락에 끼어 있는 프러포즈 반지를 자랑했다.


행복해하는 여자친구 양호랑 모습에 심원석은 웃으며 "그럼 됐어. 너만 행복하면"이라며 "그거 해줘야지. 뽀뽀"라고 말한 뒤 입술을 내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아이처럼 뽀뽀해달라고 입술을 내미는 남자친구 심원석에게 양호랑은 뽀뽀로 답했고 그렇게 서로를 향한 두 사람의 마음은 한층 더 깊어졌다.


한편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홈리스' 윤지호(정소민)과 '하우스푸어' 남세희(이민기)가 한집에 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달달 로맨스다.


특히 극중에서 연애 7년차에 접어든 심원석과 양호랑 커플은 현실에 흔히 볼 수 있는 연애담으로 누리꾼들의 폭풍 공감을 사며 사랑을 받고 있는 커플이다.


청춘들의 공감을 잘 이끌어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Naver TV '이번 생은 처음이라'


"나랑 결혼해줄래요? "…'연애 7년차' 김민석♥김가은 커플의 '프러포즈' (영상)결혼을 망설이고 있던 '이번 생은' 김민석이 7년째 교제 중인 여자친구 김가은에게 드디어 정식 프러포즈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혼나는 연기하다 진짜 서러워져 '닭똥 눈물' 흘린 '핫초코' 아기
입력 2018.12.19 15:44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CF 촬영 중 아역배우가 시나리오 대로 혼나는 장면을 찍다가 울음을 터뜨렸다.


지난 18일 동서식품 측은 유튜브 공식 계정을 통해 '핫초코 미떼' TV CF의 NG 장면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미떼'의 모델 이소윤과 이연복의 모습이 담겼다.


촬영 당시 소윤이는 이연복의 조리복에 크레파스로 그림을 마음대로 그려보라는 제안을 받고 작은 손으로 낙서를 하기 시작했다.




본래 시나리오에서 이연복은 자신의 옷에 낙서를 한 엄한 목소리로 소윤이를 혼내게 된다.


대본대로 이연복에게 혼나는 장면을 촬영한 뒤, 소윤이는 닭똥 같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소윤이는 시킨 대로 했을 뿐인데 갑자기 이연복의 혼을 듣게 되니 억울했던 모양이다.




설정이었는데 자신 때문에 소윤이가 울음을 터뜨리자 이연복은 팔을 벌리고 그를 꼭 안아줬다.


이연복은 서러워하는 소윤이를 손녀딸 대하듯 "응~알았어~ 네가 안 그린 거 알아~"라며 다정하게 달래줬다.


통통한 볼살이 매력적인 소윤이의 시무룩한 표정을 본 누리꾼들은 "말도 안 되게 귀엽다", "너무 사랑스러워서 벽 때렸다", "볼따구 모찌같아" 등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