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절해 잠든 아빠 깰까봐 뻥튀기 '조심조심' 녹여먹는 '천사' 대박이 (영상)
기절해 잠든 아빠 깰까봐 뻥튀기 '조심조심' 녹여먹는 '천사' 대박이 (영상)
2017.11.13 10:21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피곤해서 기절한 아빠가 깰세라 조심조심 간식을 입안에 녹여 먹는 대박이의 '천사' 같은 모습이 훈훈함을 안긴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축구경기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아빠가 잠에 들자 조용조용히 행동하는 대박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경기를 마치고 체력을 소진한 아빠 이동국은 소파에 드러누워 잠이 들었다. 그 사이 대박이는 설아, 수아 누나들과 함께 색종이를 가지고 조용히 놀았다.


그러던 중 손에 쥐고 있던 간식인 뻥튀기를 아무 생각 없이 베어 물었고, 대박이가 베어 문 뻥튀기에서는 '와그작'하고 바삭거리는 소리가 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 소리에 선잠에서 깬 이동국 아빠가 "너무 시끄럽다"며 불편한 기색을 비쳤다.


아빠가 잠에서 깰까봐 걱정되면서도 뻥튀기가 먹고 싶었던 대박이는 아주 조심스레 한입 더 베어 물었다.


하지만 바삭거리는 소리는 계속해서 났고 이에 대박이는 아빠가 깰세라 황급히 살피는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맛있는 뻥튀기를 포기할 수 없었던 대박이는 마침내 해결책을 생각해냈다. 대박이는 아주 천천히 뻥튀기를 물고 정지화면처럼 한참을 가만히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바로 뻥튀기를 입안에서 조심조심 녹여 먹는 것이었다.


자체 음소거 모드에 돌입한 대박이는 한참을 물고 있느라 뻥튀기가 입술에 달라붙어 고생하면서도 아빠가 깰세라 끝까지 얌전히 있었다.


덕분에 아빠 이동국은 '꿀잠'을 취할 수 있었고, 이렇게 아빠를 생각하는 대박이의 순수하고 진심 어린 마음은 보는 이들에게 귀여움과 더불어 따뜻한 감동을 전했다.


한편 이날 대박이는 경기로 지친 아빠의 다리와 발도 조막만 한 손으로 콩콩콩 마사지하는 '효자'다운 모습도 보여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찢어진 청바지 입는 아빠 추울까봐 '색종이'로 풀칠한 '효자' 대박이 (영상)이동국 아들 대박이가 찢어진 청바지 입는 아빠가 추울까봐 색종이를 청바지에 붙여 옷을 수선하는 효자다운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안겼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건강하게 돌아오길"···'암 투병' 사실 고백하고 '항암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스타 5인
입력 2018.12.14 16:17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니난 12일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악성 림프종 진단을 받았음을 고백했다.


허지웅의 갑작스러운 투병 소식에 많은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며 그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암'이라는 병마와 싸우고 있는 연예인들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암 투병 사실을 고백하고, 대중의 응원을 받으며 암을 이겨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힘겨운 항암치료를 끝내고 곧 대중 곁으로 돌아올 스타들을 함께 알아보자.


1. 김우빈



배우 김우빈은 지난해 5월 비인두암을 진단받고 항암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연예계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김우빈은 지난해 말 자신의 팬카페에 "세 번의 항암치료와 서른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다. 주기적으로 추적 검사를 하며 회복 중이다"라고 근황을 알린 바 있다.


그는 지난 8월 절친인 배우 이종석의 카페에 건강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대중들을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2. 허지웅



지난 12일 허지웅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허지웅이 진단받은 악성림프종은 림프조직세포가 악성으로 전환돼 과다 증식하며 생기는 종양을 말한다.


그는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라며 병마에 맞서는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3. 유상무



지난해 4월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은 유상무는 수술 후 후속 치료를 병행하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중이다.


그는 대장암으로 투병 중 작사가 김연지와 열애 사실을 공개하고 지난 10월 웨딩 마치를 울렸다.


아내 김연지의 보살핌으로 암 투병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밝힌 유상무는 "신부의 말을 잘 듣는 남편이 되겠다"라며 깊은 애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4. 허각



가수 허각 또한 지난해 4월 갑상선암 초기 진단을 받으며 투병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활동을 중단하며 자신의 SNS에 "얼른 회복해서 좋은 노래 들려드리겠다"라는 글을 게재해 팬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1년여 만에 갑상선암을 이겨낸 허각은 지난달 신곡 '흔한 이별'을 발표하며 가요계로 컴백했다.


5. 김정태



지난 10월 배우 김정태는 간암 투병 소식을 전하며 출연 중이던 SBS '황후의 품격'에서 하차했다.


김정태의 소속사 측은 "간경화에 작은 종양이 발견됐다. 간암은 초기인 상태"라며 상황을 전했다.


또한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것이라 전했고, '황후의 품격' 측은 전면 재촬영을 결정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