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한숨과 날카로운 JYP '심사평'에 얼굴 심각하게 굳은 YG (영상)
깊은 한숨과 날카로운 JYP '심사평'에 얼굴 심각하게 굳은 YG (영상)
2017.11.13 06:50

인사이트JTBC '믹스나인'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JYP 박진영의 깊은 한숨과 날카로운 심사평에 대해 얼굴이 심각하게 굳은 YG 양현석이 지켜보다 못해 결국 비속어를 썼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믹스나인'에서는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박진영이 출연해 YG 수장 양현석이 대표로 있는 YG엔터테인먼트 기획사 연습생을 심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현석은 YG 연습생 심사에 앞서 "못해서 박진영에게 지적을 받다거나 안 좋은 소리를 듣게 되면 앞으로 인생이 피곤해질 거다"고 으름장을 내놔 긴장감을 조성했다.


'믹스나인' 제작진 측은 공정성을 위해 YG 연습생 심사에는 양현석이 아닌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박진영을 섭외해 심사를 맡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믹스나인'


JYP 박진영의 심사를 받기 위해 이병곤과 최현석, 김준규 YG 연습생 3인은 'PAY MY RENT'에 맞춰 노래와 춤을 추기 시작했지만 이를 지켜보던 박진영은 깊은 한숨만 내실 뿐이었다.


무대가 끝나자 박진영은 "3명의 무대는 일단 잘 봤다. 이병곤과 최현석 둘 다 쓴 가사가 너무 별 게 없어"라며 "말장난? 새로운 표현이라든지 재밌는 상황이라든지. 근데 예상되는 범위 안에서 그냥 쓴 내용들"이라고 날카롭게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명씩 준비한 무대를 봐야 정확한 평가를 내릴 수 있을 것 같아"라고 개인별 무대를 주문했고 곧바로 이병곤과 최현석, 김준규 이들 3인의 개인 심사가 진행됐다.


김준규는 열정적으로 춤을 선보였지만 박진영으로부터 "춤은 좀 심각해. 어떤 느낌이냐면 약간 밀랍인형 춤추는 느낌이야"라며 "춤이 아니야. 이렇게 좋은 신체조건을 갖고 왜 못 써먹니"라고 쓴소리를 들어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믹스나인'


이를 지켜보던 양현석은 "어휴 진짜. 답답하다 답답해"라고 말했고 급기야 참다못해 "XX"라고 비속어를 내뱉어 제작진은 이는 묵음 처리해 눈길을 끌었다.


YG 연습생 3명 중 데뷔조에 이름을 올린 사람은 최현석 단 한명뿐이었다. 심사를 마친 박진영은 양현석에게 "형 처음으로 상황이 바뀌니까 기분이 어때?"라고 물어봤다.


양현석은 "짜증이 많이 난다. 말부터 가르쳐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지금 짜증이 난다"며 "너무 짜증나서 오늘 방송 접어야 할 것 같아"라고 심각하게 굳은 표정을 지어보였다.


옆에 있던 승리는 "내가 오디션 저렇게 봤으면 진짜 저 정도면 (양현석 대표가) 오라고도 안 하신다"며 "날라가지"라고 몸소 발길질 시범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믹스나인'


Naver TV '믹스나인'


'예쁜 누나' 선미 만난 승재 "엄마보다 누나가 더 예뻐"(영상)선미를 만난 고지용의 아들 승재가 "아들 키워봤자 소용 없다"는 말을 몸소 보여줬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야신' 빙의해 토트넘 선수들이 퍼부은 슈팅 거의 다 막아낸 바르샤 '세컨' 골키퍼
입력 2018.12.12 14:59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빠른 발로 바르셀로나의 수비진을 괴롭히며 여러 차례 좋은 공격 기회를 만들었던 손흥민.


그러나 그의 슈팅은 바르셀로나의 골키퍼 야스퍼 실레센에게 번번이 막혔다.  


12일(한국 시간) 토트넘의 손흥민은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예선 6차전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최근 물오른 경기력을 뽐내고 있는 손흥민은 이날도 여러 차례 공격 기회를 만들며 바르셀로나의 골대를 위협했다. 


슈팅도 여러 차례 이어졌다. 그러나 바르셀로나의 '야신' 실레센은 한치의 허용도 용납하지 않았다.



손흥민의 가장 좋은 기회는 전반 31분에 나왔다. 


날카로운 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은 상대편 수비수의 슬라이딩 태클을 벗겨낸 후 실레센과 일 대 일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실레센은 손흥민과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낮게 감겨오는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을 왼쪽 다리를 이용해 막았다. 



전반 37분에 손흥민은 무사 시소코가 상대편으로부터 가로챈 공을 이어받아 왼발로 낮고 빠른 슈팅을 했다. 그러나 이 슈팅도 실레센에게 막혔다. 


후반 11분에도 비슷한 장면이 나왔다.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흘러온 공의 방향을 꺾으며 수비수들의 움직임을 따돌렸다. 이어 파포스트 방면으로 슈팅을 때렸으나 공이 실레센 정면으로 가면서 아쉬운 장면이 연출됐다. 



이날 손흥민뿐만 아니라 토트넘 공격진의 수많은 슈팅을 막아낸 실레센은 이날 경기의 Man Of Match(MOM, 경기 최우수 선수)로 꼽혔다. 


UEFA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우리의 목표는 챔피언스리그 우승"이라고 말하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바르셀로나는 실레센의 활약에 힘입어 캄푸 누에서의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한편, 이날 B조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 두 팀은 1-1로 무승부를 거두며 나란히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