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에게 멜론빵 인형 받고 행복해 '폭풍애교' 부리는 트와이스 정연
팬에게 멜론빵 인형 받고 행복해 '폭풍애교' 부리는 트와이스 정연
2017.11.12 16:51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팬들 사이에서 멜론 빵 '덕후'로 익히 알려진 트와이스 정연이 팬사인회에서 특별한 선물을 받고 기뻐했다.


지난 10일 신촌에서는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팬사인회가 열렸다.


이날 멤버 정연은 한 일본 팬이 멜론 빵 모형 인형을 선물로 주자 소녀처럼 기뻐했다.


멜론 빵 모형을 받자마자 정연은 "꺄 멜론 빵!"이라고 외치며 착용하고 있는 '몬스터 주식회사' 캐릭터 '설리' 탈 모자의 입으로 멜론 빵을 집어넣고 먹는 시늉을 해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그녀는 옆에 있는 멜론 빵 인형에게도 멜론 빵을 먹여주는 귀여운 애교를 선보이며 기쁨을 표출했다.


정연은 일본에 공연 차 갈 때마다 마트 등에서 멜론 빵을 '사재기'하는 모습이 포착되는 등 멜론 빵 마니아로 유명하다.


일본 한 방송에서도 이 장면이 포착돼 정연은 팬들에게 멜론 빵 선물을 받고 있다. 


팬이 정성스레 준비한 선물에 아이처럼 기뻐하는 정연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훈훈하다"는 반응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기뻐하는 거 보니까 멜론 빵 한 박스 사주고 싶다", "정연이 호응을 잘해줘서 팬도 좋았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트와이스는 지난달 30일 'twicetagram' 앨범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LIKEY'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타이틀곡 'LIKEY'는 오늘(12일) SBS '인기가요'에서 1위를 차지하며 '4관왕'을 달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정연이 선물 받은 멜론 빵 모형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트와이스 정연이 아버지 식당 개업식날 보낸 '화환'에 남긴 글아이돌 그룹 트와이스 정연이 아버지 식당 개업식에 보낸 화환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10대' 때 의상 꺼내입었다가 대박나 '패션 모델' 데뷔한 63세 할머니
입력 2018.12.17 17:09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나이는 중요하지 않아요. 패션에 대한 태도가 중요하죠"


뛰어난 패션 감각으로 자신만의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이는 '패셔니스타' 할머니가 등장했다.


따라 하고 싶은 할머니의 완벽한 코디는 유행에 민감한 요즘 젊은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오마이갓타이완은 스타일리시한 일상 사진으로 패션의 아이콘에 등극한 63세 여성 사라 제인 아담스(Sarah Jane Adams)의 사연을 전했다.



보석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사라는 4년 전, 자신의 보석을 홍보하기 위해 사진을 올렸다가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사라가 이토록 유명해진 이유는 바로 그의 남다른 패션 감각 때문이었다.


처음 사라는 젊은이들이 많이 입는 빨간색 스포티한 레드 점퍼를 입은 모습으로 수많은 누리꾼의 찬사를 받았다.


이후 강렬함이 느껴지는 세련된 의상부터 편안한 느낌의 캐주얼 스타일을 모두 완벽 소화하며 누리꾼의 지지를 얻게 됐다.



특히 사라는 10대 때 옷을 지금도 착용해 자신만의 스타일을 완성하는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같이 높은 인기에 힘입어 사라는 정식 모델 계약을 체결하고 패션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4년 전까지만 해도 제대로 사진을 찍은 적이 없었지만, 요즘은 카메라 앞에만 서면 그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 자부하는 사라.


사라는 "늙는다는 사실이 두렵지 않다"며 "저는 세월을 받아들이고 지금 현재의 모습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젊었을 때의 제 자신과 같은 사람이다. 사람들은 이런 제 태도를 좋아하는 것이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