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수로 '14년 10개월' 만에 ATP 우승 차지한 '테니스 간판' 정현
한국 선수로 '14년 10개월' 만에 ATP 우승 차지한 '테니스 간판' 정현
2017.11.12 07:38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한국이 무려 '14년 10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결승에서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54위·삼성증권 후원)이 우승 트로피를 손에 거머쥐었다.


이날 정현은 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레프(37위·러시아)를 3-1(3<5>-4 4-3<2> 4-2 4-2)로 제압하고 자신의 '첫 투어 우승' 타이틀을 획득하는 영광을 안았다.


경기에서 정현은 첫 세트를 내주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후 표정 변화 하나 없이 침착하고 끈질긴 플레이로 상대를 압도했고, 끝내 우승을 차지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국으로서는 무려 14년 10개월을 간절히 바라온 기쁜 소식이다.


정현은 1982년 포트마이어스오픈의 이덕희 여사, 2003년 아디다스인터내셔널 이형택(41) 이후 투어 우승을 차지한 '세 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이로써 정현은 우승 상금 39만 달러(4억3천만 원)를 받게 됐다.


한편 21세 이하 상위 랭커 8명이 출전한 이 대회의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정현은 '세계 테니스'를 이끌어 갈 차세대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테니스 간판' 정현의 뛰어난 실력에 '짜증' 표출한 상대 선수 (영상)'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54위ㆍ삼성증권 후원)이 남자 프로 테니스(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4강에 진출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화사가 새빨간 하의 실종 패션 선보인 진짜 이유
입력 2018.12.14 10:58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실력파 그룹 마마무의 멤버 화사가 '2018 MAMA' 무대에서 '레전드'를 찍었다.


지난 12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마마 팬스 초이스 인 재팬'에서 마마무는 개인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중 화사는 새빨간 하의 실종 슈트에 허벅지까지 오는 붉은색 롱부츠로 멋을 내 단연 화제가 됐다.


파격적인 의상과 댄스를 선보이며 로꼬와 함께 부른 '주지마'를 라이브로 소화한 화사.



에나멜 질감의 점프슈트에 대해 일부는 "선정적이었다"라고 반감을 드러냈고, 다른 이들은 "할리우드 스타 같다"라며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마마무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해당 의상이 이토록 화제가 될 줄 몰랐다고 전했다.


이들은 평소처럼 무대에서 부르는 곡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의상을 골랐을 뿐이라고.


무대 콘셉트와 꼭 맞는 의상 선택을 한 것이란 얘기였다.


현장에서 무대를 관람한 관객들은 "확실히 의상 덕분에 훨씬 인상적인 무대가 됐다"라며 이들의 의도에 동의했다.


'MAMA' 무대 중 가장 화제를 모았던 화사의 모습을 영상을 통해 한 번 더 만나보자.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