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죽으면 고양이 부탁한다'는 친구가 갑자기 교통사고로 숨졌습니다"
"'나 죽으면 고양이 부탁한다'는 친구가 갑자기 교통사고로 숨졌습니다"
2017.11.11 16:09

인사이트

사고로 세상 떠난 친구는 평소 A씨에게 반려 고양이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자료 사진) / Gettyimges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사고로 세상 떠난 친구가 키우던 고양이를 입양한 젊은 여성이 남모를 '자책감'에 시달리고 있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지난 10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죽은 친구가 맡기고 간 고양이'라는 제목의 글과 고양이 사진 한 컷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사연을 올린 A씨는 최근 친구가 키우던 고양이 한 마리를 집으로 데려와 함께 지내기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친구에겐 가족과 같은 고양이였다(자료 사진) / Gettyimges


친구의 고양이를 입양하게 된 배경에는 슬픈 이유가 있었다. 


친구가 최근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는데 A씨는 친구의 죽음에 자신의 '책임'이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가정 형편이 어려웠던 친구는 학교를 졸업한 뒤에도 집안의 빚을 갚고 있었는데 그 와중에 오빠라는 사람이 '사고뭉치'였다고 한다.


오빠의 여자친구가 낙태를 하는 비용까지 A씨가 부담할 정도로 식구들은 그녀에게 도움은커녕 무거운 짐으로 어깨를 눌렀던 것.


인사이트죽은 친구에겐 고양이가 사실상 유일한 가족이었다(자료 사진) / Gettyimges


친구가 자동차 사고로 죽은 뒤 A씨는 평소 친구가 입버릇처럼 달고 살던 이야기가 문득 떠올랐다. 


친구는 A씨에게 "내가 죽으면 고양이를 꼭 네가 맡아서 키웠으면 좋겠다"고 말하곤 했다.


A씨가 듣기 싫다고 화를 냈지만 친구는 늘 그런 이야기를 했고 어쩔 수 없이 "만약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꼭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런데 어느날 친구가 갑자기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A씨는 친구가 단순히 사고로 죽은 것 같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사이트교통사고로 친구는 어느날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자료 사진) / Gettyimges


친구의 장례가 끝난 뒤 고양이를 데려와 키우고 있지만 고양이를 볼 때마다 죽은 친구의 얼굴이 떠올라 고통스럽다고 A씨는 호소했다.


A씨는 "내가 친구 고양이를 맡겠다고 하지 않았으면 그런 사고가 나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고양이가 울 때마다 친구의 모습이 떠올라 힘듭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슴 먹먹한 이야기에 눈물이 났다고 반응했다(자료 사진) / Gettyimges


이어 "그래도 친구의 고양이를 다른 곳에 맡길 수는 없습니다. 아무한테도 말을 못해서 너무 답답하네요. 그냥...익명의 힘을 빌려 몇 자 적어봤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고양이를 맡아주든 아니든 똑같은 선택했을겁니다", "지금 친구분은 하늘에서 고맙게 생각하고 있을 거에요", "글 읽는데 너무 먹먹해요... 글 쓰신 분은 정말 좋은 사람이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친구들에게 '집단 왕따' 당한 뒤 충격으로 눈물 흘린 리트리버주인에게 버림당한 슬픔도 극복하지 못했을 때 강아지 무리에게 습격당해 고통당한 골든 리트리버가 있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내일(10일) 입대 앞두고 시원하게 자른 머리 공개한 김민석
입력 2018.12.09 14:14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김민석이 군 입대를 앞두고 짧게 자른 헤어스타일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지난 8일 김민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준비 끝. 단결!!!!!"이라는 글과 함께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에는 사진을 찍기 위해 경례 포즈를 취하고 있는 김민석의 모습이 담겼다.




무엇보다도 보는 이의 시선을 강탈한 것은 달라진 김민석의 헤어스타일이었다.


올해 29세인 김민석은 오는 10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를 하게 된다. 


입대를 앞두고 짧은 머리로 헤어스타일 변신을 꾀한 김민석은 한층 단정해진 면모를 뽐냈다.



김민석은 '남자는 머리발'이라는 말이 무색해질 정도로 여전히 잘생긴 이목구비를 과시해 여심을 자극했다.


또한 베레모를 쓴 김민석은 입술을 꾹 다물고 경건한 표정을 지으며 굳은 의지를 보여주기도 했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오빠 조심히 잘 다녀와요", "내일 입대하는구나 벌써 슬프다", "돌아올 때까지 기다릴게요"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