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친구어머니 위해 보증섰다가 '6천만원' 빚더미 안고 자살한 20대 남성
'암투병' 친구어머니 위해 보증섰다가 '6천만원' 빚더미 안고 자살한 20대 남성
2017.11.10 15:3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암 투병 중인 친구 어머니를 위해 보증을 섰다가 수천만원의 빚을 떠안게 된 20대 청년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선택을 했다.


10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전남 여수의 한 모텔 욕실에서 28살 남성 A씨와 25살 여성 B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전날 오후 6시께 모텔로 들어간 두 사람이 다음날 오후가 되도록 나오지 않자 모텔 종업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이미 숨져 있었으며 B씨는 머리와 옆구리에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욕실에서는 불에 탄 번개탄 2장과 연탄 1장, 휴대용 가스버너가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인터넷을 통해 처음 알게 됐으며 지난 7일 부산에서 만나 여수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게 된 사연이 전해지면서 주위를 더 안타깝게 하고 있다.


울산의 한 공장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는 어머니의 암 투병으로 힘들어하던 친구를 자기 일처럼 생각하며 걱정하고 위로했다.


치료비 때문에 친구가 은행에 대출을 받으려 하자 A씨는 흔쾌히 보증까지 서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친구 어머니는 끝내 숨을 거뒀고, 희망을 잃은 친구 역시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말았다. 친구가 사망하면서 보증을 섰던 A씨에게 6천만원이라는 빚이 생겼다.


지금까지 저축해둔 돈과 가족들의 도움으로 빚 절반 정도를 갚았지만 A씨는 여전히 수천만원이나 남은 빚 때문에 힘들어했다.


결국 이를 고민하던 A씨는 직장을 그만두고 인터넷을 통해 B씨를 만나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됐다.


현재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해 A씨 등의 신병을 가족에게 인계할 방침이다.


죽기 전 도와달라고 '마지막 전화'했지만 아무도 받지 않아 자살한 여성30번이나 주변에 전화했지만 아무 응답을 받지 못한 여성은 결국 자살을 선택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방송 내내 '농담 따먹기' 하며 보란듯 결별설 일축한 전현무♥한혜진 (영상)
입력 2018.12.15 07:52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혜진이 '농담 따먹기'를 하는 모습으로 결별설을 일축시켰다.


지난 14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는 전현무, 박나래, 한혜진, 기안84, 이시언, 헨리 등의 싱글라이프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 분을 녹화할 때 전현무와 한혜진이 결별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두 사람의 결별이 진짜라면 현장 분위기가 무거웠겠지만, 이날 전현무와 한혜진은 장난기 넘치는 모습으로 결별설을 무색케 만들었다.


전현무는 이날 오프닝에서 화제의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주인공인 영국 밴드 퀸의 프레디 머큐리를 따라했다.



퀸의 노래 '에~오' 떼창을 유도하는 전현무의 주책맞은 모습.


여자친구인 한혜진뿐만 아니라 현장에 있던 모두가 박장대소했다.


옆에 있던 성훈은 "2018년에 봤던 예능을 다 까먹을 정도였다"며 오랜만에 '빵' 터트린 전현무의 개그를 칭찬했다.


하지만 한혜진은 여기에 '디스'까지 덧붙이며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진은 "전현무의 퀸 노래 때문에 우리 헬스장에선 퀸 노래 금지다"라며 짓궂게 전현무를 놀렸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