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오는 트럼프 위해 '자금성' 통째로 비워준 시진핑
중국 오는 트럼프 위해 '자금성' 통째로 비워준 시진핑
2017.11.09 07:51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중국의 자랑 '자금성'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 방문을 위해 통째로 비워졌다.


8일 한국을 떠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주석 부부를 만났다.


시 주석 내외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자금성에서 기다렸다.


트럼프 대통령 내외가 자금성에 도착하자 기쁘게 맞이한 시 주석 부부는 자금성 내 보온루로 이동해 차를 마시며 덕담을 나눴다.


인사이트신화통신


시 주석은 차를 마시며 트럼프 대통령 부부에게 자금성에 대해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이패드에 담겨 있는 외손녀 아라벨라가 중국어로 노래를 부르고 삼자경과 중국 옛 시를 읊는 동영상을 시진핑 부부에게 보여주기도 했다.


시 주석은 아라벨라의 중국어 실력이 많이 늘었다며 "A+를 줄 수 있겠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이날 자금성 관람은 황제만이 다니는 길인 고궁 중축 선을 따라 이뤄졌으며 시 주석이 트럼프 곁에서 함께 하며 고궁의 역사와 건축 그리고 문화를 직접 소개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감탄사를 연발했다.


인사이트웨이보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자금성을 통째로 비우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


이는 자금성 건립 710년 만에 최초로 있는 일이었다.


한편 한국과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오는 10일 헤어지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베트남으로 떠나며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베이징 동물원에서 판다를 보고 만리장성을 관람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 환영 행사에 감동한 트럼프가 트윗에 올린 영상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청와대 환영 행사에 감동을 받아 트위터에 영상을 올렸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방탄소년단, 데뷔 후 경제 효과 '56조'…"올림픽보다 크다"
입력 2018.12.18 19:23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탄소년단이 '평창동계올림픽'보다 큰 어마어마한 경제효과를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18일 현대경제연구원은 방탄소년단이 2014년부터 2023년까지 10년 동안 총 56조 1,600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세부적으로는 생산유발 효과 약 41조 8,600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 약 14조 3,000억 원이다.


이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5년간(2013∼2018년) 인기 상승의 평균 수준을 앞으로 5년간도 유지할 경우를 가정한 경우다.



56조 1,600억 원은 지난 2월 개최된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대해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추정한 생산ㆍ부가가치 유발효과 41조 6,000억 원을 웃도는 액수라 눈길을 끈다.


연구원 측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계량화하고자 구글 트렌드와 회귀분석, 산업연관분석 등 다양한 분석기법을 활용하기도 했다.


분석 결과 방탄소년단 인지도가 1 포인트 증가하면 3개월 후 외국인 관광객 증가율은 0.45% 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밝혀졌다.



동시에 의복류 0.18% 포인트, 화장품 0.72% 포인트, 음식류 0.45% 포인트 등 주요 소비재 수출액도 증가했다.


이는 방탄소년단 콘서트 관람 등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늘어나고, 방탄소년단이 노출된 소비재를 외국인들이 많이 구입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민 연구위원, 오준범 선임연구원, 신유란ㆍ류승희 연구원은 "문화산업 전반으로 한류가 확산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문화 수출이 상품 수출로 이어질 수 있는 마케팅 전략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