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동생들이 친오빠랑 '피터지게' 싸우는 흔한 이유 5
여동생들이 친오빠랑 '피터지게' 싸우는 흔한 이유 5
2017.11.09 11:50

인사이트tvN '감자별'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속도 모르는 내 친구는 친오빠가 있어서 좋겠다고 말한다. 


오늘도 '현실남매'인 우리는 피 터지는 싸움을 벌이고 왔는데 말이다.


막상 나이 들어 보니 세상에 '아빠'만큼 의지되는 사람이 '오빠'라는 것을 깨닫지만, 학생 때는 이래저래 거슬리는 일만 하는 오빠에게 '짜증'만 날뿐이다.


나보다 늦게 태어났다면 한 대 '꿀밤'이라도 날리고 싶은 친오빠에게 '짜증'이 솟구치는 순간들을 모아봤다.


1. '컴퓨터' 켜지도 않았는데 고장 났다고 짜증 낼 때


인사이트tvN '감자별'


집에 컴퓨터가 1대뿐인 가정은 '남매' 사이에 싸움이 마를 날이 없다.


대부분은 친오빠가 컴퓨터를 독점하다시피 하지만 가끔 여동생이 컴퓨터를 쓰는 날이면 친오빠의 예민함은 끝을 달린다.


컴퓨터에 이상한 게 깔렸다고 짜증, 바이러스 걸렸다고 짜증. 차라리 컴퓨터를 켜지 않는 게 마음 편하다.


2. TV 채널 자기 마음대로 돌릴 때


인사이트tvN '감자별'


드라마에 푹 빠져있는 나를 보고도 리모컨을 들고 스포츠 채널을 돌리는 오빠가 너무 얄밉다.


채널 가지고 오빠와 피 터지게 싸우다 보면 어김없이 엄마의 등짝 스매싱이 날아온다.


3. 사다 놓은 군것질거리 몰래 훔쳐먹었을 때


인사이트tvN '감자별'


내가 숨겨놓은 군것질거리는 귀신같이 알고 훔쳐 먹는다.


나에겐 사탕 하나 사준 적도 없으면서 있는 것도 거동 낼 때 미간의 주름이 깊게 잡힌다.


4. 이유 없이 자기 심부름시킬 때


인사이트tvN '감자별'


오빠라는 이유로 나에게 주어지는 심부름이 너무 많다.


싫다고 짜증 내면 "맞고 갈래 그냥 갈래"라는 무식한 협박을 들이미는 오빠를 보면 격하게 싸우고 싶은 욕구가 솟구친다.


5. 싸울 때 '오빠'라고 안 했다고 짜증 낼 때


인사이트tvN '감자별'


서열에 예민한 오빠는 싸울 때도 '오빠'를 강요한다.


여동생은 씩씩거리며 입을 내밀다가도 '오빠 니가'라는 색다른 호칭을 만들어 내며 마지막 자존심을 지킨다.


원수같이 싸우지만 사실 '남매' 사이가 최고인 이유 6알고 보면 '남매' 사이가 최고인 이유를 모아봤다. 생각해보니 오빠가, 누나가, 동생이 있어 다행이었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2019년 초등학교 입학하는 어린이들이 태어난 해 벌어졌던 일들
입력 2018.12.09 16:48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2019년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았다. 


새해가 밝게 되면 지난 2012년에 태어난 어린이들은 초등학교에 입학하게 된다. 


벌써 7년이 지나 8살이 된 것.


이런 가운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지난 2012년에 일어났던 일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2012년도 돌이켜보면 많은 사건이 있었다. 


당시의 가장 큰 이슈는 무엇보다도 싸이의 '강남스타일'이었다. 


2012년 7월 15일에 발표된 강남스타일은 한국을 넘어 전 세계에서 큰 히트를 쳤다. 


한국인은 물론 전 세계 사람들이 싸이의 '말춤'을 따라 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정치적으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한민국 최초로 여성 대통령으로 당선된 해이기도 했다. 당시 새누리당 후보로 나온 박근혜 대통령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를 누르고 대통령에 당선됐다. 


아버지에 이어 2대로 대통령에 당선된 첫 번째 사례이자, 첫 번째 미혼 대통령이었고, 또 첫 번째 이공계 출신 대통령이었다. 


그래서 국민들이 거는 기대는 더욱 클 수밖에 없었다. 



스포츠에서는 2012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이 사상 최초로 올림픽 동메달을 획득해냈다. 


2002년 월드컵 이후 가장 큰 성과였다. 


당시 동메달 결정전은 한일전으로 치러졌는데, 경기가 치열해 '카디프 대첩'이라고도 불렸다. 박종우 선수의 독도 세리머니가 논란이 돼 FIFA로부터 징계를 받기도 했다. 



TV에서는 드라마가 전성기를 맞이했었다. 


응답하라 1997과 해를 품은 달이 큰 사랑을 받았다. 이 드라마로 정은지, 서인국, 여진구, 김소연, 김유정 등이 스타로 떠오르기도 했다. 


이 외에도 넝쿨째 굴러온 당신, 내 딸 서영이, 각시탈, 신사의 품격 등 다양한 드라마가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만들었다. 



반면, 온 국민을 분노케 한 사건도 있었다. 


서울 신촌역 부근 창천 근린공원에서 20대 대학생이 10대 사령카페 회원 3명이 휘두른 흉기에 40차례 상처를 입고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수원에서는 오원춘의 토막 살인 사건이 일어나 전 국민을 경악시키기도 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