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에게 버려진 강아지는 하루종일 벽만 쳐다봤다
주인에게 버려진 강아지는 하루종일 벽만 쳐다봤다
2017.11.08 17:20

인사이트Instagram 'oneillcris'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주인에게 버려진 뒤 벽만 바라보는 강아지의 모습이 깊은 슬픔을 자아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인스타그램 계정 'oneillcris'에는 미국에 있는 동물 보호소에서 안락사가 임박했던 견종이 핏불인 강아지의 사연을 전했다. 


사진 속 강아지 핏불은 지난 3일 거리에서 구조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볼드윈 파크 애니멀 케어 센터에서 지냈다. 


거리에서 살기 전 주인에게 심한 학대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녀석은 안전한 보호소로 옮겨져 와도 불안 증상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핏불은 고개를 벽에 파묻고 하루종일 시간을 보내는 등 전형적인 스트레스 이상 증상을 보였다.


녀석은 보호소 우리에 있는 작은 공간에 몸을 구겨 넣고 사람들의 시선에서 벗어나는 등 보호소 생활에 적응하지 못했다. 


세상과 등진 채 사람의 손길을 거부하는 녀석의 모습은 이후 인스타그램에 퍼지기 시작했다.


원래 핏불의 입양 권고 기간은 어제인 11월 7일이었다. 이름도 없이 ID #A5127115로 불리던 녀석은 그렇게 안락사로 생일 마감할 수도 있긴 위기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다행히 현재 녀석은 안락사 위기에서 벗어났다.


인스타그램에 공개된 녀석의 안타까운 사진은 전 세계로 공유됐고, 캐나다 앨버타 지역에 사는 누리꾼이 입양 의사를 밝혔다.


주인에게 버림받은 반려동물의 최후는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되거나 아니면 힘겨운 거리 생활과 로드킬 또는 안락사다.


어쩌면 위 소개된 사연 속 ID #A5127115 핏불도 SNS의 도움이 없었으면 끝내 무지개다리를 건넜을 수도 있다. 


1차적으로 버려지는 동물을 줄여나가는 게 중요하다. 하지만 반려동물을 펫샵에서 구매하는 것이 아닌 버림받은 동물을 가족으로 맞이하는 '입양'이 사회 내 계속 권장되어야 한다. 


강아지도 사람처럼 자면서 '고민'때문에 잠자리 뒤척인다 (연구)강아지도 머릿속에 생각이 많아 잠들지 못하는 밤을 보낼 때가 있다는 것이 알려졌다.


로드킬로 엄마가 죽은 자리에서 꼼짝 안 하고 기다리는 강아지로드킬 당한 엄마, 아빠를 기다리며 그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강아지의 모습이 슬픔을 자아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야신' 빙의해 토트넘 선수들이 퍼부은 슈팅 거의 다 막아낸 바르샤 '세컨' 골키퍼
입력 2018.12.12 14:59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빠른 발로 바르셀로나의 수비진을 괴롭히며 여러 차례 좋은 공격 기회를 만들었던 손흥민.


그러나 그의 슈팅은 바르셀로나의 골키퍼 야스퍼 실레센에게 번번이 막혔다.  


12일(한국 시간) 토트넘의 손흥민은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예선 6차전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최근 물오른 경기력을 뽐내고 있는 손흥민은 이날도 여러 차례 공격 기회를 만들며 바르셀로나의 골대를 위협했다. 


슈팅도 여러 차례 이어졌다. 그러나 바르셀로나의 '야신' 실레센은 한치의 허용도 용납하지 않았다.



손흥민의 가장 좋은 기회는 전반 31분에 나왔다. 


날카로운 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은 상대편 수비수의 슬라이딩 태클을 벗겨낸 후 실레센과 일 대 일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실레센은 손흥민과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낮게 감겨오는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을 왼쪽 다리를 이용해 막았다. 



전반 37분에 손흥민은 무사 시소코가 상대편으로부터 가로챈 공을 이어받아 왼발로 낮고 빠른 슈팅을 했다. 그러나 이 슈팅도 실레센에게 막혔다. 


후반 11분에도 비슷한 장면이 나왔다.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흘러온 공의 방향을 꺾으며 수비수들의 움직임을 따돌렸다. 이어 파포스트 방면으로 슈팅을 때렸으나 공이 실레센 정면으로 가면서 아쉬운 장면이 연출됐다. 



이날 손흥민뿐만 아니라 토트넘 공격진의 수많은 슈팅을 막아낸 실레센은 이날 경기의 Man Of Match(MOM, 경기 최우수 선수)로 꼽혔다. 


UEFA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우리의 목표는 챔피언스리그 우승"이라고 말하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바르셀로나는 실레센의 활약에 힘입어 캄푸 누에서의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한편, 이날 B조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 두 팀은 1-1로 무승부를 거두며 나란히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