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돌보느라 아버지 임종 지켜보지 못해 눈물 흘리는 의사 아들
환자 돌보느라 아버지 임종 지켜보지 못해 눈물 흘리는 의사 아들
2017.11.06 16:50

인사이트TVBS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아버지 죄송해요.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기도 하지만, 환자들의 생명을 책임져야 하는 의사입니다"


위독한 환자의 수술을 집도하느라 아버지의 마지막 순간을 지켜보지 못한 의사 아들은 죄송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4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TVBS는 수술실을 박차고 나와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던 의사 장 신지(Zhang Xinzhi, 55)의 사연을 전했다.


중국 안후이(Anhui) 지역의 한 종합병원에서 33년 동안 근무한 장은 환자들 사이에서도 유능한 베테랑 의사였다.


수많은 환자들은 그에게 존경심과 감사의 인사를 전했고, 살인적인 수술 일정에도 장은 보람을 느끼며 생명을 구해냈다.


인사이트TVBS


그러던 중 평소 지병을 앓고 있던 장의 아버지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곧장 아버지에게 달려간 장은 죽음이 임박했음을 직감했다. 점점 차가워지는 아버지의 손을 매만지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런데 이때, 다음 수술 일정을 위해 병원으로 돌아가야 했다. 장은 언제 세상을 떠날지 모르는 아버지를 두고 차마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다.


장의 아버지는 "나는 괜찮단다. 어서 가서 환자를 돌보렴"이라며 아들의 손을 놓았다. 아버지는 애써 미소를 지으며 아들을 떠나보냈다.


인사이트TVBS


그렇게 병원으로 돌아온 장은 간절히 수술을 기다리던 환자를 맡았다. 그리고 수술을 집도하던 중,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


감정을 주체할 수 없었던 장은 수술실에서 나와 조용히 눈물을 흘렸다. 아들로서 임종을 지켜보지 못한 죄송함 때문이었으리라.


이를 안타깝게 바라보던 동료를 사진을 찍어 공개하면서 그의 위대함과 의사로서의 소명 의식, 그리고 아버지를 잃은 한 아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장은 "병실에서 나올 때 아버지가 웃던 모습이 마지막일 줄 몰랐다. 사실 알면서도 마지막이 아니길 빌었다"라며 "아버지에게 너무나도 죄송하다"라고 고백했다.


'심근경색' 온 아버지 포기하고 수술 기다리는 '환자' 택한 의사 아들어쩌면 세상을 떠날지도 모르는 아버지를 뒤로하고 자신이 맡은 환자의 수술에 들어간 의사 아들이 가슴 먹먹한 감동을 선사한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하늘 무너진 듯 가슴이 찢어집니다"…강릉 펜션 사고 피해 학생 아버지의 눈물
입력 2018.12.18 21:55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하늘이 무너지는 것처럼 가슴이 찢어집니다. 어떤 말로도 표현하기가 쉽지 않네요"


막 수능을 치르고 친한 친구들과 함께 설레는 마음으로 여행길에 올랐을 아이들이 싸늘한 주검이 되어 돌아왔다.


18일 오후 강원도 강릉의 한 펜션에서 수능 시험을 마친 고3 남학생 10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당시 학생 10명 중 3명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으며, 나머지 7명은 중태로 인근 병원에 실려갔다.



현재 사망한 세 학생을 제외한 7명의 학생들은 고압산소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소식을 전해듣고 강릉으로 달려온 피해 학생의 한 아버지는 "인터넷 기사를 보고 아들에게 무슨 일이 생겼음을 직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릉에서 학생 10명이 숨지거나 다쳤다고 해서 순간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았다"라고 막막했던 심정을 전했다.


그는 "아들에게 사고 치지 말라고, 다들 조심하라고, 서울 근처도 아니고 멀리 가니까 조심하라고 당부했었다"라며 아들의 마지막 모습을 회상하며 눈물을 훔쳤다.



한 매체의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피해 학생들은 대부분 평소 학교 생활을 착실하게 했으며, 대부분 대학에 합격해 입학을 앞두고 있었다고 알려졌다.


한편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릉에 위치한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대성고 학생 10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고, 이들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은 채 병원에 옮겨졌다.


소방당국 등은 일산화탄소 중독을 사고의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