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사람 도와달라"며 40년간 모은 '저금통 200개' 가져온 천사
"어려운 사람 도와달라"며 40년간 모은 '저금통 200개' 가져온 천사
2017.11.06 13:35

인사이트연합뉴스


한 익명의 기부자가 40년동안 저금통에 모은 동전 5천여만원을 울산시 북구교육진흥재단에 전달해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6일 울산시 북구에 따르면 이 기부자는 최근 북구교육진흥재단에 자신이 모은 200여 개의 저금통에 든 돈을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재단 관계자들이 기부자에게서 받은 저금통을 은행으로 옮겨 돈을 세어 본 결과 5천130만150원이 들어 있었다.


기부자의 저금통은 빨간 돼지저금통부터 시작해 원통형, 과일 모양 등 모양과 크기가 다양했으며, 40여년의 세월이 고스란히 묻어나 있었다고 북구는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나하나의 저금통 안에는 10원짜리 동전부터 꼬깃꼬깃 접힌 지폐 등이 가득 들어 있었다.


이 기부자는 지금까지 모은 돈이 얼마인지도 모른 채 "어디든 어려운 사람들에게만 쓰인다면 좋겠다"며 박스에 담은 저금통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기부자는 자신의 이름과 나이, 주소, 직업 등 개인 정보가 알려지지 않기를 원했다.


북구 관계자는 "기부자는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돕고 싶어 40여년 전 동전 모으기를 시작했다고 한다"며 "꼭 필요한 곳에 사용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북구교육진흥재단에 기탁을 결정했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기탁금은 북구교육진흥재단 이사회 의결과 울산시교육청 승인을 거쳐 지역 비정규직·저소득 가정의 장학금이나 교육 발전을 위한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순직 조종사 자녀 위해 써달라"···평생 우리 영공 수호한 김두만 장군, 6천만원 기부김두만 전 공군참모총장이 임무 수행 중 순직한 조종사들의 유자녀를 위해 6천만원의 장학금을 기부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승부에 실망했다가 팬들 반응 보고 뒤늦게 '16강 진출' 깨달은 토트넘 선수들
입력 2018.12.12 15:52


[인사이트] 김진솔 기자 = 토트넘 홋스퍼 선수들이 롤러코스터를 탄 듯 급격한 기분 변화를 보여 축구팬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12일(한국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는 토트넘과 FC바르셀로나의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6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경기는 챔피언스리그 마지막 조별경기로 토트넘에겐 16강 진출을 위해 꼭 승리를 거둬야 할 중요한 승부였다.


토트넘은 최근 바짝 오른 폼으로 맹활약을 펼치는 손흥민과 부상에서 돌아온 라멜라 등 꺼낼 수 있는 최선의 패를 모두 내놨다.



손흥민을 비롯한 토트넘 선수들은 전반 7분 선제골을 내줬음에도 불구하고 악착같이 바르셀로나의 골문을 두드려 결국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토트넘은 남은 체력을 불살라 역전을 도모했지만 득점포가 터지기 전에 무정한 휘슬이 울려 퍼졌다.


1-1로 무승부에 그친 결과에 선수들은 16강 진출 실패를 예감하고, 아쉬운 표정으로 서로의 어깨를 두드리며 위로했다.


그때 펜스 바깥 관중석에서는 귀가 울릴 정도의 함성이 들려왔다.



승리를 예상했던 조 3위 인터밀란이 무승부란 의외의 결과를 내 토트넘이 16강에 진출하게 된 것이다.


선수들은 이제야 상황을 파악한 듯 서로를 얼싸안고 기쁨을 주체하지 못했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마지막 경기가 될 뻔했던 토트넘 선수들은 지옥에서 살아난 듯 격한 반응을 보여 팬들을 미소를 짓게 했다.


한편 토트넘은 오늘(12일) 기준 16강에서 도르트문트, PSG, 포르투, 바이에른 뮌헨, 레알 마드리드, 유벤투스 등 6개의 쟁쟁한 팀 중 하나를 상대할 것으로 보인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