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8 예약자는 "호갱"…최대 40만원까지 떨어졌다
아이폰8 예약자는 "호갱"…최대 40만원까지 떨어졌다
2017.11.05 21:57

인사이트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아이폰8 개통이 시작되자마자 불법 보조금이 기승을 부리면서 아이폰8이 최대 40만원까지 가격이 떨어졌다.


판매 개시 전 아이폰8을 사전예약해 100만원에 달하는 출고가를 모두 지불했던 '충성 고객'들은 오히려 '호갱(호구+고객)'이 됐다.


지난 3일 오전 아이폰8이 공식 출시되면서 같은 날 오전부터 아이폰8에 대한 고액의 불법 보조금이 온라인을 통해 돌기 시작했다.


심지어 일부 휴대폰 판매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와 상가 등에서는 아이폰8 64GB 모델이 최대 40만원까지 낮아졌다.


아이폰8 64GB 모델 출고가가 94만 6천원인 점을 고려하면, 거의 40만원 넘는 보조금이 지급된 셈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신제품 출시 직후 불법 보조금이 곧장 등장하긴 했지만, 아이폰8처럼 출시되자마자 고액의 보조금이 나온건 이례적이다.


유독 아이폰8에 높은 보조금이 붙은 현상을 보고 전문가들은 '지원금 상한제' 폐지 이후에도 통신사들이 최대 11만원 정도의 보조금만 지급해 가격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았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유통점이 제공하는 추가 지원금 15%가지 받아도 아이폰8 실구매가는 64GB 80~90만원대, 256GB 100만~110만원 대로 다소 높다.


이러한 높은 가격으로 고민하는 구매자들을 노려 고액의 불법 지원금을 풀었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인사이트Youtube 'DetroitBORG'


하지만 불법 보조금이 기승을 부리면서 정작 아이폰8을 제값 주고 구매한 충성도 높은 고객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관계자는 "일부 소비자만 혜택을 볼 수 있는 불법보조금이 아닌 모든 소비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공시지원금을 높이는 것이 국민들의 가계통신비를 인하하는 올바른 방법"이라고 브릿지경제에 밝혔다.


이어 "이통사는 스팟성 불법 보조금이 아닌 공시지원금으로 정당하게 경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드디어 예약 시작한 '아이폰8', 지원금 받아도 100만원 넘는다통신사들의 공시지원금이 가장 비싼 요금제를 선택해도 고작 최대 12만 2천원에 불과해 '요금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해 보인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조두순 출소하면 X랄 차준다" 예고한 '알찬선수' 이종격투기 명현만
입력 2018.12.18 13:14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X랄킬러', '내시제조기' 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이종격투기 선수 명현만이 조두순에게 무서운 예고장을 보냈다.


지난 1일 명현만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명현만은 초등학생 여아를 성폭행한 흉악 성폭행범 조두순에 관해 이야기했다. 명현만은 어린 딸을 둔 아버지이기도 하다.


명현만은 "방송하는 이유는 조두순 때문"이라면서 "그런 X끼 어떻게 해야 하나. 출소가 2년 남았다고 한다"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격한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욕설도 섞어 쓰는 모습이었다.


그러면서 "원래 욕을 안 하는데 조두순 때문에 안 된다"라며 "운동시켜서 시합 데뷔 못 하나. 합법적으로 X 패듯이 패 주게"라는 발언도 했다.



명현만은 약한 사람(여아)에게 그러한 짓을 한 조두순에게 분노하며 "딸을 낳아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10년 20년 하는 (징역형은)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터넷 잘하시는 분들 올려달라. 청와대에 태형을 만들어 달라고"라고 말하기도 했다.


방송을 한 날 명현만은 페이스북에 조두순 관련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명현만은 기사 링크 하나를 공유하며 "조두순 출소하고 이 글 보면 칼 들고 와라. X랄 차 준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명현만 선수는 헤비급 이종격투기 선수로 190cm에 118kg의 체급이다. 다른 선수들에게 남성 낭심을 가격하는 기술인 '로블로'를 많이 가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