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주혁 빈소 끝내 가지 못한 '1박2일' 정준영이 남긴 마지막 편지
故 김주혁 빈소 끝내 가지 못한 '1박2일' 정준영이 남긴 마지막 편지
2017.11.05 19:51

인사이트

KBS 2TV '1박 2일'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끝내 故 김주혁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지 못했던 '1박 2일' 멤버 정준영이 영원한 '구탱이형'에게 마지막 편지를 띄웠다.


5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에서는 얼마 전 세상을 떠난 '구탱이형' 故 김주혁의 추모 방송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멤버들이 故 김주혁에게 보내는 마지막 영상 편지가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1박 2일' 


故 김주혁이 세상을 떠나고 빈소가 차려졌을 당시 '정글의 법칙' 촬영 차 해외에 있었던 정준영은 영상 편지로나마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정준영은 자신이 힘들었을 때 가장 먼저 찾아와 용기를 줬던 故 김주혁을 "멋있고 소중한 형"이라 기억했다.


이어 "형은 나 보러 와줬었는데 나는 지금 형한테 가지 못한다. 미안해요 형"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수척해진 얼굴로 카메라 앞에 앉은 정준영의 모습에서 故 김주혁을 배웅하지 못한 미안함과 통한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인사이트KBS 2TV '1박 2일' 


다른 멤버들도 故 김주혁에게 편지를 남겼다. 김준호는 먹먹함과 그리움에 차마 입을 열지 못했다. 데프콘 역시 붉어진 눈시울로 멍하니 앞만 쳐다보고 있었다.


두 사람은 "우리 구탱이형, 정말 좋은 곳에 가십시오", "편히 쉬십시오"라는 짤막한 말로 자신의 마음을 대신했다.


차태현은 조금 특별한 곳을 찾았다. 그는 "왠지 이 장소는 형한테 꼭 한 번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인사이트KBS 2TV '1박 2일' 


그곳은 다름 아닌 '명동성당' 앞이었다. 명동성당은 1박 2일 촬영 당시 故 김주혁이 부모님과 합성 사진으로나마 함께 있었던 소중한 공간이었다.


차태현은 "형에게 이곳을 꼭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하며 언제나 밝고 환하게 웃던 '구탱이형' 故 김주혁을 떠올렸다.


한편 이날 방송은 '1박 2일' 제작진들이 故 김주혁을 기리며 그가 처음 1박 2일을 합류했던 날부터 마지막 여행까지의 모습을 담아내 시청자들을 울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1박 2일' 


정준영 내일(5일) 귀국, 바로 故 김주혁 납골묘로 간다정글의 법칙 촬영으로 고 김주혁의 사망 소식을 뒤늦게 안 정준영이 오는 5일 귀국해 바로 납골묘로 향할 예정이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주사 무서워 '눈물' 그렁그렁 맺혀도 괜찮다며 손 내민 천사 댕댕이
입력 2018.12.12 11:11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주사'는 다 큰 성인도 꺼리게 하는 공포의 대상이다. 동물 병원을 무서워하는 강아지라면 더욱이 그럴 것.


여기 강아지 한 마리가 눈가에 눈물이 맺힌 채 용감하게 주사를 맞고 있는 영상이 사람들에게 훈훈한 미소를 안겼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유튜브 채널 'Rumble Viral'에는 검은색 털을 가진 래브라도 리트리버 한 마리가 주사를 맞는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 강아지는 주인의 말에 따라 스스로 진찰대 위로 올라왔다. 행동과 다르게 녀석의 얼굴에는 걱정스러운 낯빛이 가득한 모습이다.




이어 수의사가 손을 달라고 하자 강아지는 그대로 손을 내밀었다.


수의사는 몸이 뻣뻣하게 경직된 강아지에게 긴장하지 말라는 듯 볼 뽀뽀를 남겼다.


드디어 주사를 맞을 차례가 다가오자 눈가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강아지. 대견스럽게도 녀석은 몸부림 한 번 치지 않고 주사가 끝날 때까지 얌전히 기다렸다.


해당 영상은 리트리버가 참을성 많고 온순하고 순종적인 견종이라는 것을 증명해준다.


실제로 리트리버는 '천사견'이라 불릴 정도로 사람과 잘 어울리며 공격성도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는 이에게 저절로 '엄마 미소'를 자아내는 강아지의 주사 맞는 영상을 아래 함께 확인해보자.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