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3일) 출시된 아이폰X와 아이폰8의 '낙하실험'을 해봤다 (영상)
어제(3일) 출시된 아이폰X와 아이폰8의 '낙하실험'을 해봤다 (영상)
2017.11.04 18:57

인사이트YouTube 'PhoneBuff'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애플이 야심 차게 준비한 아이폰8과 아이폰X 중 어느 제품의 내구성이 더 좋을까.


지난 3일 애플은 1차 출시국에서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맞아 공개한 아이폰X의 공식 판매를 시작했다.


가장 저렴한 모델인 64GB가 999달러(한화 약 120만원·한국 공식 출시가 142만원)로 고사양 스마트폰임을 감안해도 비싼 가격이다.


그러나 아이폰 마니아들은 매장 앞에서 긴 줄을 서며 아이폰X의 공식 출시를 반겼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같은 날 유튜브 채널 폰버프(PhoneBuff)에는 애플이 아이폰X에 앞서 공개한 아이폰8플러스와 아이폰X의 낙하 실험 영상이 공개됐다.


실험은 애플이 최근 출시한 두 스마트폰의 내구성을 비교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앞뒷면에 보호 필름을 부착하지 않은 같은 상황에서 진행됐다.


아이폰 사용 중 낙하를 가정하기 위해 아이폰을 1m 10cm의 높이에서 콘크리트 바닥을 세팅했다.


인사이트YouTube 'PhoneBuff'


폰버프는 먼저 제품의 뒷면 낙하 실험부터 진행했다.


두 대의 스마트폰은 같은 높이에서 떨어지며 앞면 디스플레이에 상처를 입지 않았지만 뒷면은 전혀 다른 결과를 보여줬다.


아이폰8플러스는 단 한 번의 낙하 실험에서 뒷면 유리 패널이 산산조각났다. 반면 아이폰X는 툭 튀어나온 카메라 부분에 살짝 상처가 났을 뿐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PhoneBuff'


두 번째는 가장 많이 발생하는 스마트폰 하단 모서리 부분 낙하 실험이었다.


모서리로 낙하한 두 대의 스마트폰은 모두 앞뒷면 패널에는 충격을 받지 않았지만 모서리 부분에 비슷하게 상처가 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PhoneBuff'


세 번째 실험은 앞면 디스플레이로 낙하하는 경우였다.


이번 실험에서도 두 아이폰 모두 전면 패널에 충격이 전해져 일부가 깨졌다. 그러나 아이폰8플러스의 경우 아이폰X보다 넓은 부분이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PhoneBuff'


폰버프는 보너스 실험으로 조금 더 높은 높이에서 여러 차례 스마트폰을 떨어뜨려 봤다.


그 결과 아이폰8플러스는 8번의 낙하실험 뒤 전면 디스플레이가 작동하지 않았다.


아이폰X는 5번의 낙하 실험을 진행한 결과 잠금 해제를 위한 스크린 위로 올리기 기능이 작동되지 않았다.


인사이트YouTube 'PhoneBuff'


그러나 다른 디스플레이 기능과 카메라는 멀쩡히 유지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우리나라에는 3일 아이폰8과 아이폰8플러스가 공식 출시됐을 뿐 아이폰X는 아직 출시되지 않았다.


애플은 아직 한국에서의 아이폰X 출시 일정을 공지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내년이 돼야 한국에서 판매되는 아이폰X를 손에 넣을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YouTube 'PhoneBuff'


"'아이폰X'를 구매하자마자 액정이 산산조각 났어요"애플의 야심작 '아이폰X'의 액정이 쉽게 파손된다는 후기들이 들려와 눈길을 끌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100명의 성매매 여성과 '3박 4일' 보낼 수 있는 이벤트 당첨된 16살 소년
입력 2018.12.12 13:37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돈 주고도 갈 수 없는 역대급 이벤트에 당첨된 소년은 매일 여행을 떠날 날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수많은 매춘 여성들과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여행 이벤트에 부모 몰래 지원했다 당첨까지 된 소년의 소식을 전했다.


뉴욕에 거주하는 16살 소년 브라이언(Brian)은 최근 인터넷 서핑 도중 한 가지 눈에 띄는 이벤트 광고를 발견했다.


바로 100여 명에 달하는 여성들과 대형 요트를 타고 카리브해의 섬으로 가, 이곳에서 3박 4일간을 술과 파티로 보낼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오는 14일부터 17일 까지로 예정된 이 여행의 참가 정원은 겨우 30명에 불과했으며 참가 비용은 자그마치 4,500달러(한화 약 500만 원)에 달했다.


그러나 만약 이벤트 응모를 통해 단 한 명에게만 주어지는 '황금 티켓'에 당첨되는 사람은 이 모든 여행을 '무료'로 즐길 수 있었다.


참가 방법 또한 간단했다. 이벤트 회사와 제휴를 맺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60달러 정도의 상품을 결제하면 자동으로 참가 신청이 완료됐다.


구미가 당긴 브라이언은 아빠의 카드를 몰래 가져온 뒤 휴대폰 케이스와 가방 등을 구매하며 이벤트에 참가했다.



처음 자신이 당첨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않았던 브라이언은 지난주 회사로부터 당첨 축하 메시지를 받고는 그저 꿈을 꾸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그러나 아직 브라이언에게는 하나의 큰 난관이 남아있었다.


한창 학교를 다니고 있는 브라이언이 4일이라는 시간을 외출하기 위해서는 부모님의 '허락'이 필수였기 때문이다.


결국 부모님에게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모두 털어놓은 브라이언은 "여행에 참가하고 싶다"며 자신의 뜻을 내비쳤다.



브라이언의 충격적인 고백을 들은 부모님의 반응은 매우 엇갈렸다.


엄마는 곧장 화를 내며 여행을 반대했지만, 아빠는 "미성년자이니 내 사인이 필요할 것"이라며 여행을 찬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아빠는 이벤트 회사에 보낼 브라이언의 인증 사진에 함께 파이팅 포즈를 취하며 적극적인 응원전을 펼치기도 했다.


현재까지도 엄마를 꾸준히 설득하고 있는 브라이언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 아빠 몰래 이벤트에 지원했다 깜짝 놀랐다"며 "꾸중만 들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아빠는 힘을 보태주셨다"고 전했다.


"여행을 생각하면 요즘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다. 내 첫경험을 이곳에서 하고 싶다"며 부푼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