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보는 고3 선배들 줄 '떡·과자' 산다고 강제로 돈 걷어가는 학생회
수능 보는 고3 선배들 줄 '떡·과자' 산다고 강제로 돈 걷어가는 학생회
2017.11.01 20:48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gettyimagesbank ,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경기도의 한 사립 고등학교에서 수능을 앞둔 고3을 위해 1·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모금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1일 경기도의 한 사립 고등학교 학생회는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3학년 수험생들에게 떡과 과자 등을 나누어 준다는 취지로 1·2학년 학생들에게 돈을 내라는 공고문을 내렸다.


학생회는 1·2학년 학생들에게 2천원씩을 걷어 찹쌀떡, 과자, 사탕, 초콜릿 등을 나누어주겠다고 공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롯데 그룹 블로그 , (우) gettyimagesbank


그러나 돈을 내고 싶지 않은 몇몇 학생들까지도 강제로 모금해야 하는 분위기가 조성돼 일부 학생들 사이에서 불만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당시 학생회 측에서 공고를 통해 선물을 사고 남은 돈은 기부에 사용한다고 명시했지만 학생들에게 이에 대한 동의를 구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해당 학교 측은 "수험생을 위한 모금 활동은 학교에서 동의한 것으로 돈을 강제로 걷은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한편 위 사례의 학교처럼 일부 고등학교에서는 매년 수능을 치는 고3들을 위해 십시일반으로 돈을 걷어 수험생에게 작은 선물을 제공하는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매년 이러한 모금에 '강제성'이 있다는 의견과 '전통 유지'라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모금에 강제성이 있다는 측은 일괄적으로 학생 대표 한 명이 돈을 걷는 방식에 문제의 소지가 있으며 "내년에 받을 테니 모금에 동참해라"는 식의 일부 강요적 언행 때문에 돈을 내고 싶지 않은 학생들도 모금에 강제로 동참하게 된다고 주장한다.


반면 매년 고생하는 수험생들을 위해 다져온 전통이니만큼 기분 좋게 모금에 동참하면 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경기도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회가 교육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는 비용을 학생들에게 내도록 하는 것은 위법이 아니다"라면서도 "학생회의 자율성을 인정한다고 해서 일반 학생들의 자율성을 고려하지 않는 것은 올바르지 않은 행위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능' 앞두고 압박감에 결국 바다로 뛰어든 고3 수험생수능을 앞두고 성적을 비관한 고3 수험생이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출동한 경찰관에게 무사히 구조됐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결별했다는 보도에 전현무·한혜진이 밝힌 입장
입력 2018.12.10 10:59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MBC '나혼자산다'를 함께 찍으며 연인이 된 전현무(41)와 한혜진(35)이 결별설에 휩싸였다.


10일 일간스포츠는 전현무와 한혜진이 연인에서 동료 사이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지난 방송에서 어색한 리액션으로 '결별설'에 휩싸였지만, 양측은 "사생활"이라는 이유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었다.



해당 매체에 제보한 이는 "둘 사이의 감정이 안 좋아진지는 꽤 오래됐다. 서로 생각할 시간을 갖자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나혼자산다' 달력 촬영 편 때도 나눠서 녹화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타깝게도 '나혼자산다' 멤버들이 모일 때도 전현무가 참석하면 한혜진이 안 오고, 한혜진이 오면 전현무가 불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년 여만에 열애에 마침표를 찍은 두 사람. 팬들은 둘 중 하나가 하차할까봐 우려된다며 걱정을 표하고 있다.


하지만 전현무와 한혜진 측은 결별을 공식 부인했다.


전현무의 소속사 SM C&C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확인 결과 두 사람의 결별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