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다 주웠다" 츤데레에게 반할 수밖에 없는 이유 5가지
"오다 주웠다" 츤데레에게 반할 수밖에 없는 이유 5가지
2017.11.05 16:19

인사이트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여성 앞에 선물을 툭 던지면서 "오다 주웠다"라고 말하는 드라마 속 '츤데레' 남자 주인공들을 많이 봤을 것이다.


투박스럽긴 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이런 츤데레들은 이들만의 '서툰 표현법'로 여심을 마구 흔든다. 


첫인상은 그렇게 좋지 않았지만 알면 알수록 진국인 사람들이 많고 그들만의 특별한 매력을 가지고 있어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다. 


여성들이 한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힘들 정도라는 츤데레 남성의 매력을 알아보자. 


1. 누구에게나 쌀쌀맞다


인사이트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쌀쌀맞은 말투로 나를 대하는 츤데레는 "혹시 나한테 화났나?"라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하지만 주변 사람에게 쌀쌀맞게 대하는 츤데레 남성들은 사실 부끄러움을 많이 탄다. 


낯을 많이 가리고 여자들 앞에서 부끄러워하는 경향이 있어 툴툴대지만 챙겨줄 땐 한없이 다정하게 변해 마음을 뺏길 수밖에 없다. 


2. 칭찬에 박하다


인사이트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칭찬은 커녕 "못생겼다", "머리가 그게 뭐냐" 등의 놀림으로 나에게 상처를 준다.


하지만 츤데레 남성들은 사실 관심이 없는 사람은 쳐다보지도 않는 성격이다. 


그러니 이러한 놀림들은 나에게 아주 관심이 많다는 표현이다. 


열 번의 놀림 중 딱 한 번의 칭찬을 던지는 데 많은 여성이 그 칭찬에 '심멎'을 경험한다. 


3. 표현에 서툴고 너무 솔직하다


인사이트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너무 솔직한 츤데레 남성은 자주 핵 돌직구를 던지곤 한다. 


표현에 서툴고 돌려 말하는 법을 모르기 때문에 상처받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뒤끝도 없고 매사에 솔직한 츤데레 남성은 여성에게 강한 신뢰감을 준다. 

 

4. 단체 생활을 싫어한다


인사이트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조용한 걸 좋아하는 츤데레 남성은 시끄럽고 의미 없는 모임을 싫어한다. 


진중한 스타일로 주위 사람을 가볍게 사귀지 않는 편이며 내 사람이다 싶을 때는 한없이 퍼주는 스타일이다.  


많은 사람과 섞이는 것보다 한 명 한 명에게 집중하는 스타일로 자기 사람이라 생각되는 사람에겐 무척 잘한다. 


5. 사람의 마음을 읽는다


인사이트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주변에 사람의 마음도 잘 모르면서 섣부르게 아는 척하는 사람은 많다. 


츤데레 남성들의 특징은 한 발짝 물러서서 상대를 대하는데 알고 보면 그 누구보다 사람의 마음을 잘 헤아리고 있어 깜짝깜짝 놀랄 때가 많다. 


까칠하게 따뜻한 남자 박명수의 '츤데레' 미담 6몇 년 동안 끝없이 이어지는 그의 '츤데레' 미담들을 모아봤다.


디지털뉴스팀  

색깔별로 싹 다 사고 싶은 95만원짜리 '실물깡패' 발렌시아가 스피드러너
입력 2018.12.14 18:43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옷 좀 입는다는 '패션 피플'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는 스니커즈, 발렌시아가 '스피드러너'.


작년부터 크게 유행했던 스피드러너의 인기는 여전히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여러 색상의 스피드러너(스피드트레이너)의 사진들이 공유되며 많은 이들의 시선을 끌었다.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에서 내놓은 '스피드러너'는 발목까지 올라오는 모양이 인상적인 스니커즈다.




특히 양말과 비슷한 생김새로 '삭스슈즈(sock shoes)'라는 명칭까지 만들어내며 작년부터 명품 신발 유행을 선도했다.


이 제품은 국내에서는 GD가 신은 것으로 알려져 더욱 유명세를 탔다. 이밖에도 여러 연예인들의 코디에도 자주 등장하면서 패피들의 구매욕을 자극하곤 했다.


이처럼 높은 인기에 따라 최근에는 다양한 컬러의 스피드러너가 출시되기도 했다.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깔끔한 '흰검' 색상부터 화려한 포인트 색상인 '레드', '블루'까지 출시돼 신발매니아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감각적인 디자인에 컬러풀한 색감까지 더해지자, 스피드러너는 또다시 많은 이들의 '워너비 슈즈'로 등극했다.


누리꾼들 역시 "깔별로 소장하고 싶다", "누가 나 한 켤레만 사줬으면", "블루 너무 예쁘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발렌시아가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인 스피드러너의 정가는 95만원이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