퉁퉁 부은 눈으로 故 김주혁 빈소 찾은 동료 연예인들 (영상)
퉁퉁 부은 눈으로 故 김주혁 빈소 찾은 동료 연예인들 (영상)
2017.11.01 12:00

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갑작스러운 사고로 세상을 떠난 故 김주혁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기 위해 동료 연예인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동료의 죽음이 믿기지 않는 듯 침통한 표정으로 빈소를 찾은 동료 연예인들을 마주한 건 환하게 웃고 있는 故 김주혁의 영정사진이었다.


지난달 31일 오후 3시께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故 김주혁의 빈소가 차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 TV '뉴스큐브'


장례 첫날 고인의 빈소를 찾은 연인 이유영은 빈소를 향하는 길 내내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이유영은 거의 식음을 전폐하며 고인 곁을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영화와 드라마에서 故 김주혁과 호흡을 맞췄던 선후배 연기자들도 빈소를 찾았다. 


배우 최민식, 송강호, 고두심, 류준열, 김지수, 손예진, 한지민, 권상우, 유준상, 한효주 등은 착잡한 표정으로 장례식장에 들어섰다.


최민식은 전날 열린 영화 '침묵' 행사에서 고인을 향한 애도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 TV '뉴스큐브' 


'구탱이형'을 떠나보내기 위해 '1박 2일' 멤버와 스태프들도 빈소를 찾았다.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쥔 채 오열하며 빈소를 향하는 데프콘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다.


윤시윤, 차태현, 김준호, 김종민과 1박 2일 유호진 PD, 유일용 PD도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의 얼굴에는 비통함과 착잡함이 고스란히 묻어나 있었다.


1박 2일 멤버인 정준영은 현재 '정글의 법칙' 촬영 차 해외에 나가있어 장례식장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TV '플레이▶아투'


인사이트NaverTV '비디오머그'


또 방송인 하하, 홍석천, 김제동, 유재석, 가수 김종국, 김재경 등도 고인을 애도하기 위해 빈소를 방문했다.


빈소 앞에는 놓인 수십 개의 근조 화환은 그동안 故 김주혁이 살아온 삶의 행적을 고스란히 느끼게 했다.


장례 이틀째인 오늘(1일)도 조문객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유족과 소속사 측은 故 김주혁을 사랑했던 팬들과 시민들을 위한 분향소를 따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발인은 내일(2일) 오전 11시 진행되며 그의 유해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에 안장될 예정이다.


Naver TV '뉴스큐브' 


'오열'하며 故 김주혁 빈소로 들어가는 데프콘김주혁의 빈소를 찾은 데프콘이 고인의 죽음에 대한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오열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서장훈은 진짜 울뻔"···음원 내달라고 난리난 거미의 '눈의 꽃' 무대
입력 2018.12.16 10:54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겨울 '띵곡'이라 불리는 '눈의 꽃'이 거미의 목소리로 재탄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최고의 보컬리스트 김범수와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거미는 2004년 KBS2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OST 가수 박효신의 '눈의 꽃' 무대를 선보였다.


그는 노래방처럼 꾸며진 세트장을 언급한 뒤 "사실 이 노래를 노래방에서 처음 불러본다"라며 감정을 잡았다.



아련한 전주가 흐르자 거미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세트장을 가득 메웠다.


특히 "지금 올해의 첫 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 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에 그댈 안아요"라는 후렴구에서는 폭발적인 고음이 돋보였다.


겨울 감성을 촉촉하게 적시는 거미의 노래에 서장훈, 강호동, 이상민 등 멤버들은 두 손을 꽉 쥔 채 감동을 표현했다.


시청자들 또한 "제발 리메이크해주면 안 되겠냐", "박효신만큼 이 노래를 잘 소화하는 가수는 처음이다"라며 열렬한 반응을 보냈다.


원곡자 박효신과는 또 다른 매력을 자아내는 거미의 '눈의 꽃'을 방송 영상을 통해 만나보자.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