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로 돌아간 친구 그리워 벽에 코박고 '자해'하는 돌고래 태지 (영상)
바다로 돌아간 친구 그리워 벽에 코박고 '자해'하는 돌고래 태지 (영상)
2017.10.28 18:42

인사이트

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친구들은 모두 바다로 돌아가고 수족관에 홀로 남은 돌고래 태지는 그리움을 견디지 못해 자해를 하고 있었다.


지난 27일 동물권단체 케어는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바다로 돌아갈 수 없는 돌고래 태지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서울대공원에는 제돌이, 태산이, 복순이, 금등이, 대포, 태지 등 다섯 마리의 돌고래가 살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2013년 처음으로 제돌이가 제주도 앞바다에 방류됐다. 뒤이어 2015년 태산이, 복순이 역시 수족관에서 벗어나 제주 앞바다로 돌아갔다.


가장 최근인 2017년 금등이, 대포마저 바다에 방류되면서 이제 남은 건 태지 뿐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그렇다면 태지는 왜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것일까. 익히 알려져 있듯 돌고래는 문화와 언어가 있는 사회적 동물이다.


따라서 방류할 땐 반드시 원래 녀석이 살던 무리로 돌려보내야 한다. 그런데 태지가 살던 곳은 여전히 '돌고래 사냥'이 이뤄지고 있는 일본 다이지 마을이다.


만약 태지를 이곳으로 돌려보낸다면 오히려 목숨을 잃을지도 모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때문에 태지는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서울대공원에 남았다.


마지막으로 금등이와 대포를 제주 앞바다에 돌려보내던 날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태지의 거처에 대해 정확한 결정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해양수산부와 다른 관계 기관과 협력해 가장 좋은 방법으로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문제는 사회적 동물인 돌고래의 경우 혼자 남겨졌을 때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것이다.


금등이와 대포가 떠나고 20일 뒤 아니나 다를까 태지는 수족관 물밖에 나와 있거나, 벽에 코를 박고 있는 등 이상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심지어 머리를 말리는 동작 등 '자해'까지 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가장 좋은 방법을 선택하겠다던 서울대공원은 태지를 제주 퍼시픽랜드로 떠나보낸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즉각 반기를 들었다. 핫핑크돌핀스 조약골 대표는 "제주 퍼시픽랜드는 국내 8개 돌고래 쇼장 중 가장 악명 높은 곳"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곳은 돌고래들을 20년간 불법 포획해 유죄 판결을 받은 곳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돌고래 태지처럼 인간의 손에 잡혀 들어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쇼장을 전전하는 돌고래 국내에 27마리가 있다. 


이에 케어 측은 "여전히 한국은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는 돌고래를 사들이고 있다"며 "제2의 태지가 만들어지지 않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동물권단체 케어'


한편 매년 9월에서 이듬해 2월까지 일본 와카야마 현 다이지 마을에서는 돌고래 사냥이 이뤄진다.


이렇게 잡힌 돌고래들은 전 세계 돌고래쇼장, 동물원 등으로 약 1억원에 팔려나가거나 식용으로 사람들의 식탁 위에 오른다.


비윤리적인 돌고래 학살에 전 세계 환경단체들이 비난의 목소리를 가하고 있지만 일본은 오히려 포획량을 늘리고 있는 실정이다.


인사이트 다큐멘터리 '더 코브: 슬픈 돌고래의 진실'


올해 다이지 마을은 포획 가능한 고래의 종을 들쇠고래, 큰돌고래, 낫돌고래 등 기존 7종에서 뱀머리돌고래, 고양이고래 등을 추가해 총 9종으로 늘렸다.


또한 일본의 일부 수족관들은 '다이지 돌고래'를 구입하기 위해 다이지 출신 돌고래 반입을 반대하는 일본 동물원수족관협회(JAZA)를 탈퇴했다.



"숨구멍에 작살 꽂아 두 동강 낸다" 일본 어부가 돌고래 죽이는 방법잔인한 방식으로 매년 수천마리의 돌고래를 학살하고 있는 일본 타이지 마을의 실태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라왔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1년 6개월' 수감생활 한 후 처음으로 TV에 모습 드러낸 '대마초' 이센스의 무대
입력 2018.12.15 08:43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대마초 상습 흡연으로 1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뒤 수감생활을 했던 래퍼 이센스가 화려한 복귀식을 가졌다.


지난 14일 오후 홍콩 AWE(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는 Mnet이 주최한 시싱식 '2018 MAMA in HONG KONG'(Mnet Asian Music Awards)이 열렸다.


이날 무대에는 Mnet '쇼미더머니777'의 우승자 나플라와 프로듀서 스윙스, 이센스 등 인기 래퍼들이 올라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나플라와 스윙스에 이어 더콰이엇, 팔로알토, 창모, 비와이 등이 등장에 개성 넘치는 스웨그를 뽐냈다.


실력파 래퍼들의 흠잡을 데 없는 무대에 관객 역시 뜨거운 함성을 내질렀다.


이후 이센스가 무대에 등장해 '알아야 겠어'를 불렀다.



출소 후 TV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이센스는 2분 남짓의 시간 동안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뽐냈다.


전 세계인에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그.


현장에 있던 걸그룹과 보이그룹 멤버들 역시 반가움을 드러냈다. 


특히 오마이걸 아린과 방탄소년단의 알엠은 연신 감탄하며 고개로 리듬을 타기도 했다.


하지만 긴 시간 자숙한 그의 복귀를 반가워하는 팬이 있는가 하면, 곱지 않은 시선도 여전히 존재한다. 


일부 팬들은 "잘하긴 하지만 보기 불편했다", "화면 보다가 깜짝 놀랬다"라며 여전히 부정적인 시각을 보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