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발하고 '드라큘라 백작' 포스 풍기는 187cm 권현빈
백발하고 '드라큘라 백작' 포스 풍기는 187cm 권현빈
2017.10.27 13:24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프로젝트 그룹 JBJ의 멤버 권현빈이 백발에 가까운 금발 헤어스타일로 색다른 매력을 뽐내고 있다.


지난 18일 JBJ는 데뷔곡 '판타지'(Fantasy)로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시작했다.


그런 가운데 멤버 권현빈은 독특한 머리카락 색깔로 남다른 포스를 풍겨 눈길을 끈다.


권현빈은 새 앨범의 파워풀한 콘셉트에 어울리는 백발로 염색해 시크한 '냉미남'의 매력을 여과 없이 드러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새하얀 얼굴에 머리까지 밝은 색으로 염색한 권현빈의 모습은 흡사 '드라큘라 백작'처럼 보이기도 한다.


무려 187cm의 키를 가진 모델이기도 한 그는 8등신 마네킹 비율로 매번 무대마다 엄청난 포스를 풍기며 팬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백발과 흡사한 색으로 염색한 권현빈의 직찍을 본 누리꾼들은 하나같이 "현직 모델은 다르다", "백발 박제해야 한다" 등 긍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얼굴을 알리고 JBJ로 데뷔까지 하게 된 권현빈의 포스 넘치는 비주얼을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짱구 파자마' 입고 나타나 세젤귀 매력 뽐낸 '프듀2' 권현빈"귀엽다"는 평과 함께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짱구 파자마'를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권현빈이 입고 나타났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그림 같은 궤적의 '중거리슛'으로 '시즌 5호 골' 터트린 손흥민
입력 2018.12.09 07:28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골 감각이 제대로 오른 손흥민. 그의 날카로운 발끝이 또 한 번 골망을 갈랐다.


9일(한국 시간) 영국 킹파워 스타디움에서는 토트넘 홋스퍼와 레스터 시티의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토트넘은 주중에 예고된 바르셀로나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를 대비해 해리 케인, 에릭센 등을 후보로 뺐다.


다만 최근 물오른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과 델레 알리는 선발로 투입했다.



포체티노 감독의 정확한 용병술은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골로 입증됐다.


페널티박스 우측면에서 공을 이어받은 손흥민은 안쪽으로 공을 몰고 들어오다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다.


그야말로 '손흥민 존'으로 불리는 위치에서 날아간 슈팅은 환상적인 궤적을 그리며 레스터 시티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리그 3호 골이자 올 시즌 전체로 따지면 5번째 득점.



여기에 지난 사우샘프턴전에서 기록한 '유럽 진출 통산 100호 골'에 이은 2경기 연속 골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13분 '택배 크로스'로 델레 알리의 골을 도우며, 리그 2호 도움을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손흥민의 1골, 1도움을 앞세운 토트넘 홋스퍼는 레스터 시티를 2-0으로 격파하며 리그 3위로 도약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