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째 붕어빵 장사하며 지적장애 딸 키우는 60대 노부부
20년째 붕어빵 장사하며 지적장애 딸 키우는 60대 노부부
2017.10.23 19:41

인사이트EBS '나눔 0700'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20년째 한 자리에서 붕어빵 장사를 하며 지적장애 딸을 돌보고 있는 60대 노부부의 사연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EBS '나눔 0700'에서는 겨울나기를 준비 중인 애틋한 붕어빵 가족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인사이트EBS '나눔 0700'


경북 상주의 한 시골 마을, 무너질 것 같은 50년 된 낡은 집에 단란한 세 가족이 산다. 올해로 61세가 된 노부부와 딸 성일(38)씨다.


노부부에게 딸 성일씨는 아픈 손가락이다. 지적장애 3급을 앓고 있어 벌써 마흔을 바라보고 있는 나이에도 노부부의 손길이 필요하다.


아버지는 "(혼자서) 아무것도 못 하니까 시집도 못 가고 있으니까 불쌍하다"며 딸 생각에 마음이 무거워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나눔 0700'


붕어빵 장사를 하며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노부부는 아침부터 분주하다. 일찍 좋은 자리를 잡지 못하면 하루 장사를 허탕 치기 때문에 부지런을 떨 수밖에 없다.


딸 성일씨도 일찍 일어나 바삐 움직인다. 부모님이 씻을 따뜻한 물을 데우는 것이 성일씨의 첫 일과다.


성일씨를 근처 장애인 복지관으로 보낸 뒤 노부부도 차를 끌고 서둘러 장사에 나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나눔 0700'


젊은 시절 광산에서 일했던 아버지는 만성 폐질환을 앓고 있다. 조금만 움직여도 금세 숨이 차는 바람에 다른 일을 하기 어렵다.


고정적인 수입이라곤 기초생활수급비 50만원이 전부다. 어떻게든 돈을 벌기 위해 노부부는 20년 전부터 붕어빵 장사를 시작했다.


트럭에서 붕어빵, 핫도그, 어묵 등 간식거리를 팔지만 이마저도 장사가 잘 되지 않아 벌이가 시원치 않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나눔 0700'


그사이 성일씨는 장애인 복지관에서 직업 훈련을 받고 있다.


와이퍼 조립 같은 간단한 일을 배우는 성일씨는 일이 재밌다며 한 눈 한 번 팔지 않고 열심히 일에 집중한다.


복지관 선생님들도 성일씨의 성실함만은 최고라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나눔 0700'


어스름이 내려앉은 저녁, 가족들이 밥상 앞에 둘러앉았다. 묵묵히 밥을 먹는 딸 성일씨를 보며 어머니는 깊은 생각에 잠겼다.


자신들이 없으면 혼자서 어떻게 살까 싶어 언제나 걱정이 앞서는 부부다.


어머니는 "남한테 해코지도 안하고, 장사 하면서 열심히 산 것밖에 없는데"라며 막막함에 하늘을 한 번 원망해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나눔 0700'


언젠가 혼자 남겨질 딸이 걱정된 어머니는 얼마 전 부터 음식, 청소 등 살림을 하나씩 가르치기 시작했다.


여러 번 알려줘도 잘 까먹고 손도 느리지만 하나하나 배우려는 딸을 볼 때면 답답함보다 기특한 마음이 앞선다.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지만 딸이 해준 음식을 맛보며 환한 미소를 지어 보는 노부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나눔 0700'


오늘도 어김없이 노부부는 붕어빵 장사를 하기 위해 거리로 나왔다.


아버지가 만든 붕어빵을 입에 물고 세상 누구보다 행복한 미소를 짓는 딸 성일씨. 아버지는 그런 딸에게 "사랑한다.많이 먹어"라며 붕어빵을 하나 더 쥐여준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를 아끼며 살아가는 모습이 붕어빵처럼 꼭 닮은 가족.


이 가족이 보다 안전한 보금자리에서 따뜻한 겨울을 맞을 수 있도록 기도해 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나눔 0700'


못 걷는 아내의 '두 눈' 빌려 함께 밭일하러 가는 '시각장애' 남편 (영상)다리가 마비된 아내와 앞을 못 보는 남편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소개한다.


거리에서 구걸하는 시각 장애인 노숙자와 '아침밥' 나눠먹은 청소부앞 못 보는 노숙자를 위한 청소부 여성의 따뜻한 마음씨에 사람들이 감동하고 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통통'에서 '마른 몸매'된 스타들의 다이어트 성공 비법 6가지
입력 2018.12.14 15:51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이렇게 운동하는데 왜 살이 안빠질까?"


아무리 노력해도 살과의 전쟁에서 승리를 거머쥐기란 쉽지 않다.


매주, 혹은 매일 새롭게 다이어트의 각오를 다지지만 결국에는 씁쓸한 패배를 맛보기 일쑤다.


하지만 여기, 살과의 전쟁에서 승리해 완벽한 몸매를 자랑하는 스타들이 있다. 이들은 숨은 노력과 자신만의 비법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하며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했다.


보는 것만으로도 다이어트 자극 제대로 일으키는 스타들이 성공한 다이어트 비법을 함께 알아보자.


1. '트와이스' 지효 - 반식



연습생 시절부터 꾸준한 다이어트를 해온 지효는 최근 활동곡 'YES or YES'에서 한껏 물오른 미모를 과시했다.


데뷔 후 총 15kg을 감량한 지효는 반식과 동시에 차근차근 운동량을 늘리는 등 식습관과 운동량을 조절해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무작정 굶는 방법은 요요 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 평상시 식사량을 절반으로만 줄여도 충분히 체중을 감량할 수 있다고 한다.


2. '방탄소년단' 지민 - 10일에 한 끼 섭취



과거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지민은 "'외모가 괜찮은 멤버들 순위로 올라가고 싶다'는 생각에 살을 빼기 시작했다"라고 다이어트 계기를 밝혔다.


이어 10일에 한 끼를 먹으며 혹독한 다이어트에 돌입한 지민은 한 번 해보고 다신 이렇게 하면 안 되겠다고 깨달았다며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지민은 데뷔 초 빵빵했던 볼살은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날렵한 턱 선과 조막만 한 얼굴로 등장해 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3. 박신혜 - 팥물 다이어트



아역 배우 출신 박신혜는 다이어트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해 어느 순간부터 성숙한 매력을 물씬 풍겨왔다.


신장이 좋지 않았던 박신혜는 '팥물 다이어트'로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평소 잘 붓는 편이었던 그는 붓기를 관리하기 위해 팥물과 호박물을 즐겨 마시며 유산소 운동을 병행해 현재의 탄탄한 몸매를 갖게 됐다.


4. '샤이니' 키 - 탄수화물 섭취 금지



키는 연습생 시절 처음으로 듣게 된 '뚱뚱하다'라는 소리에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


데뷔 후 줄곧 슬림한 몸매를 유지해온 키는 탄수화물 섭취 양을 점차 줄이면서 다이어트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제된 탄수화물만 피하면 살찔 일이 없다며 활동기에는 흰쌀밥, 밀가루, 설탕 섭취를 자제한다고 다이어트 꿀팁을 전수했다.


5. 강소라 - 발레



과거 70kg에 육박한 적이 있다고 밝힌 강소라는 피나는 노력 끝에 지금의 완벽한 몸매를 만들 수 있었다.


강소라는 산소 운동과 함께 근력을 키울 수 있는 운동인 발레로 체형교정과 동시에 체중 감량을 이뤄냈다.


또한 저녁 6시 이후 금식, 야식 절대 금지 등 철저한 규칙을 지키며 식단 관리를 병행했다고 한다.


6. 'AOA' 설현 - 1일 1식



CG가 필요 없는 몸매의 소유자 설현 역시 혹독한 다이어트를 이겨내 지금의 몸매를 얻게 됐다.


설현은 고단백 저칼로리 음식 위주의 1일 1식 식단 관리로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그는 1식으로 닭 가슴살, 고구마, 삶은 달걀과 같은 고단백 식단이나 샐러드를 섭취하고, 배가 너무 고플 때는 간식으로 토마토를 먹었다고 한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