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회식 300명 '노쇼'로 멘탈 붕괴한 고깃집 사장님
롯데건설 회식 300명 '노쇼'로 멘탈 붕괴한 고깃집 사장님
2017.10.17 16:25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롯데건설이 수백명분의 예약을 해놓고 '노쇼(No show)'를 했다는 내용의 글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 7시 36분경 SNS상에는 2장의 사진과 함께 '사고 한 번 치셨습니다' 등의 해시태그가 걸린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에서는 얼핏 봐도 수백명분은 족히 될법한 상이 차려진 식당에 단 한 명의 손님도 없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글쓴이 A씨는 '사고 한 번 치셨다', '400명 노쇼', '같은 회사에 3번째', '손배소 해야할까' 등의 해시태그를 달아 노쇼에 대한 분노를 표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A씨의 게시물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뜨거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이러한 상황에서 일부 누리꾼을 중심으로 '범인'은 롯데건설이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인사이트가 확인한 결과 해당 식당에 '노쇼'를 한 것은 롯데건설이 맞았다.


하지만 롯데건설 관계자는 "예약은 400명이 아닌 300명으로 했다"면서 "60만원을 보증금으로 걸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수주 결과가 좋지 않을 경우 못 갈 수도 있다고 사전에 얘기했다"면서 "고기는 준비하지 말고 수저와 반찬 등 기본 세팅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지난 15일 롯데건설은 강남 아파트 재건축 수주전에서 경쟁사인 GS건설에게 패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회식이 취소되자) 식당 주인이 60만원으로 손해를 메꿀 수 없다고 해 40만원을 추가로 입금했다"면서 "이번이 세 번째가 아닌 두 번째인데 지난번에도 이렇게 사과하고 배상했다"고 말했다.


한편 식당 주인 A씨는 현재 자신의 SNS에 있던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다.


에어부산, '노쇼' 이용객에게 수수료 5만원 물린다에어부산이 다음 달부터 사전 고지 없이 나타나지 않는 '노쇼' 고객들을 대상으로 환불 수수료에 5만원을 더해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9년 만에 '첫사랑'에서 제자와 선생으로 다시 만난 '복돌' 유승호X조보아
입력 2018.12.18 08:26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유승호와 조보아가 9년 만에 재회를 했다.


지난 17일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는 학교폭력 가해자로 몰려 설송고등학교를 자퇴했다가 9년 만에 다시 재입학한 강복수(유승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복수는 학교에서 9년 전 고등학생 때 만났던 첫사랑이자 선생님이 된 손수정(조보아 분)을 만나게 됐다.


과거 각별한 사이였지만 서로에 대한 오해가 생기면서 멀어지게 된 강복수와 손수정.



두 사람은 추억이 담긴 학교에서 재회하며 서로에게 앙숙처럼 달려들었다.


강복수는 손수정에게 "치, 쫄기는. 너 선생 연기 잘하나 봐. 인기 많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손수정은 "왜 왔어. 내가 오지 말라고 했잖아"라고 짜증을 냈다.


그녀의 말에 강복수는 "에이 그렇게 말하면 섭섭하지 내가. 나 덕분에 5천만원 잃고도 정교사 되는 거 아닌가"라며 비꼬았다.



손수정이 설송고등학교 계약직교사였던 당시 정교사가 되기 위해 5천만원을 냈지만 그녀는 실패하고 말았다.


그런 그녀에게 학교 측에서는 강복수를 데려오면 정교사로 승진을 시켜준다고 약속을 했던 바 있다.


이러한 점을 자극하는 강복수에게 손수정은 "나 너 덕분에 정교사 된 거 아니야. 내가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네가 알아?"라며 "네가 뭔데. 나한테 왜 이래. 9년 만에 나타나서 나한테 왜 이러냐고"라며 화를 냈다.


이 말을 들은 강복수는 벌떡 일어나 "야 나야말로 너한테 묻고 싶다. 너 그때 나한테 왜 그랬냐"라며 과거 자신을 학교폭력 가해자로 몰아넣었던 그녀를 탓했다.



이어서 그는 "어차피 가짜는 오래 못 가"라며 그녀의 정곡을 찔렀다.


계속해서 강복수가 자신의 약점을 긁자 손수정은 "나 선생이야. 반말하지 마"라며 선을 그어버렸다.


달달하기만 할 줄 알았던 두 사람의 재회가 과거의 오해로 인해 한없이 차가워진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입력
댓글